중부발전-보령시, ‘라돈없는 건강한 삶’ 추진협약 맺어
중부발전-보령시, ‘라돈없는 건강한 삶’ 추진협약 맺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중부발전 박형구 사장(왼쪽)과 김동일 보령시장(오른쪽)이 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제공: 한국중부발전) ⓒ천지일보 2019.1.14
한국중부발전 박형구 사장(왼쪽)과 김동일 보령시장(오른쪽)이 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제공: 한국중부발전) ⓒ천지일보 2019.1.14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과 보령시가 14일 보령시청에서 ‘라돈없는 건강한 삶’을 위해 보령시 가정에 휴대용 라돈 측정기 100대를 보급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최근 침대 및 아파트 마감재 등에서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돼 국민의 불안이 가중되고 있는 와중에 보령시와 중부발전이 공동으로 시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한 활동에 나섰다.

협약에 따르면 중부발전은 휴대용 라돈 측정기 100대를 기부하고 보령시는 읍·면·동 사무소를 통해 희망 가정에 라돈 측정기를 대여 및 관리한다. 이를 통해 시민들의 라돈에 대한 막연한 불안을 해소하고 건강한 삶에 기여할 것이다.

라돈은 암석이나 토양·건축자재 등에 존재하는 우라늄이 몇 차례 붕괴되는 과정에서 생성되는 무색·무취·무미의 자연 방사능 기체다.

특히 건물 바닥이나 갈라진 벽·건축자재를 통해 실내로 유입되고 밀폐된 공간에 고농도로 축적되고 호흡을 통해 체내로 들어온다.

폐암유발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은 폐에서 알파선을 방출해 폐조직을 파괴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실내 라돈 권고기준은 4pCi/L(148Bq/㎥)으로 라돈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주기적인 환기 ▲갈라진 벽면 마감 및 라돈함유 실내자재를 제거하는 방법 등이 있다.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사장은 “보령시민의 건강한 삶을 위한 라돈 측정기 보급사업을 보령시와 공동으로 추진케 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중부발전 전 사업소에도 배부해 지역사회와 중부발전 가족 모두 라돈의 불안을 떨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