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세점 매출, 예상대로 ‘사상 최대’… 19조원 육박
면세점 매출, 예상대로 ‘사상 최대’… 19조원 육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시내 한 면세점 앞에서 중국 보따리상(따이공)들이 길게 줄을 서 개장 시간을 기다리고 있다. ⓒ천지일보DB
서울 시내 한 면세점 앞에서 중국 보따리상(따이공)들이 길게 줄을 서 개장 시간을 기다리고 있다. ⓒ천지일보DB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중국의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으로 인해 요우커의 방문이 얼어있던 지난해에도 국내 면세점 매출 실적을 사상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14일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면세점 매출은 172억 3800만 달러(약 18조 9600억원)를 기록했다. 이는 2017년 대비 34.6%(44억 3500만 달러) 성장한 수준으로 사상 최대치다.

2009년 30억 3400만 달러였던 국내 면세점 매출은 2016년(106억 900만 달러) 100억 달러를 돌파했고 이후에도 매년 성장했다. 2017년 3월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한한령이 내려졌지만 그해에도 128억 300만 달러를 기록하며 성장세를 보였다. 외국인 1인당 구매액도 2016년 평균 369달러에서 지난해 749달러로 더 늘었다. 하지만 보따리상들의 대량 구매가 늘어난 효과여서 면세점 업체의 수익에는 비상등이 켜졌다.

월별로 살펴보면 면세점 매출액은 지난해 1월 13억 8006만 달러로 월간 사상 최대기록을 갈아치웠고 3월에 15억 6009만 달러로 또 한번 기록을 경신했다. 업체별로 보면 롯데면세점 서울 명동 본점은 지난해 매출 4조원을 돌파하며 단일매장 기준 세계 매출 1위에 오르는 기록을 쓰기도 했다.

국내 면세점 월별 매출동향. (제공: 한국면세점협회)
국내 면세점 월별 매출동향. (제공: 한국면세점협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