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국당, 5.18조사위원 3인 추천 철회하고 추천권 반납해야”
민주당 “한국당, 5.18조사위원 3인 추천 철회하고 추천권 반납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광주 5.18피해자 가족들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에 앉아 광주 5.18진상규명과 진상규명을 방해하는 자유한국당을 규탄하는 농성을 이어 가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농성장을 방문해 가족들을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4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광주 5.18피해자 가족들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에 앉아 광주 5.18진상규명과 진상규명을 방해하는 자유한국당을 규탄하는 농성을 이어 가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농성장을 방문해 가족들을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4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4일 자유한국당은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 추천 3인에 대한 추천을 철회하고, 추천권을 반납하라고 요구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자유한국당은 권태오, 이동욱, 차기환 등 3명을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으로 추천을 확정했다”며 “그러나 이들은 1980년 5월 광주의 진실 규명과 사회통합과는 전혀 거리가 먼 인물이다. 이는 5.18영령과 피해자들에 대한 모독”이라고 질타했다.

홍 대변인은 “추천위원의 면면을 보면 극우이념을 가진 자들로, 진실규명보다는 조사위 활동을 방해하려는 의도로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동욱은 1996년 ‘검증, 광주사태 관련 10대 오보·과장’ 기사에서 ‘광주사태와 관련해서는 거의 모든 오보가 피해자 중심으로 쏠려 있다’면서 ‘피해자 편을 들면 정의롭다는 생각에 이성을 잃은 결과’라고 주장해 5.18단체로부터 공개사과 요구를 받은 바 있다”고 밝혔다.

또한 “차기환은 ‘많은 민간인 사망자들이 진압군이 쓰는 M16이 아니라 M1이나 칼빈 탄알에 맞아 죽었다는 것은 87년 청문회와 사망진단서로 밝혀졌다’ ‘광주에서 평화적으로 손잡고 행진하는 시위대를 조준사격한 적 없다’ 등의 터무니없는 주장을 했다”고 지적했다.

홍 대변인은 “차기환은 세월호 진상조사위원회 비상임위원을 맡으며 특조위 활동을 노골적으로 방해한 것으로 익히 알려진 인물로, 세월호 유가족으로부터 고발까지 당한 사람이다. 고 백남기씨 사망과 관련해서도 ‘빨간 우의 음모론’을 퍼뜨린 자”라고 비난했다.

이어 “한국당은 더 이상 5.18 영령과 피해자 분을 모독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한국당은 5.18 영령과 피해자 분에게 즉각적인 사과, 추천 위원 철회와 추천권 반납 등 공당으로서 책임을 져야 한다. 그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