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 있는 ‘과일선물’ 매출 쑥쑥 큰다”
“스토리 있는 ‘과일선물’ 매출 쑥쑥 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토리를 넣어 만든 이마트 과일 선물세트 '국산의힘 젊의농부 예산사과'. (제공: 이마트)
스토리를 넣어 만든 이마트 과일 선물세트 '국산의힘 젊의농부 예산사과'. (제공: 이마트) 

이마트, 과일 선물세트 표시방법 변경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이마트가 ‘과일 선물세트’ 표시 방법을 확 바꾼다. 이마트는 올해 설부터 산지, 생산자 등 과일의 고유 스토리가 녹아있는 ‘스토리텔링’ 과일 선물세트를 대폭 확대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를 위해 기존 ▲사과 VIP ▲배 GOLD 등 단순하게 표시하던 물량은 30%가량 줄인 반면, 생산자와 산지 등이 강조된 선물세트 비중은 지난해 대비 2배가량 늘렸다. 이는 ‘판매자’ 대신 ‘소비자’에 초점을 맞추고 과일 선물세트를 ‘고객 친화 상품’으로 차별화하기 위해서다.

배 15kg 기준 18~21과는 ‘VIP’, 22~26과는 ‘GOLD’로 분류하지만 이는 판매자 중심의 분류체계로 일반 소비자들이 인지하기 어려웠다. 반면 ‘프리미엄 아산 염작배’ ‘프리미엄 천안농심회 배’ 등 산지, 생산자 정보를 담은 스토리텔링 선물세트는 상품특징을 유추할 수 있다. 어느 지역, 어떤 환경에서, 누구의 손에 자랐는지 알 수 있어 상품에 대한 신뢰도가 높고 이는 곧 매출로도 이어진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실제 스토리텔링 선물세트의 매출도 증가 추세다.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해 설 ‘피코크 고당도 장수 사과’의 매출은 전 년 대비 120% 증가했고 준비물량이 설 D-7일에 품절되기도 했다. ‘피코크 천안 100년의 향기 배’는 동기간 매출이 10% 이상 증가했다. 올해 설 사전예약(12월 13일~1월 10일 기준)은 ‘피코크 고당도 장수 사과’가 지난해 동기간 대비 300% 증가, ‘피코크 천안 100년의향기 배’가 320% 증가했다.

이런 추세를 반영해 이마트는 올해 스토리텔링 상품을 더욱 확대했다. ‘프리미엄 아산 염작 배’는 아산 염작리에서 해풍을 맞으며 천천히 자랐다. 일조량이 많고 무기질을 다량 함유한 해풍 덕분에 당도가 높은 양질의 배가 나온다. ‘프리미엄 천안농심회 배’는 사양토, 식양토가 섞인 저장성이 큰 토질에서 자라 수분이 많고 육질이 단단하다. 9명으로 구성된 작목반 ‘농심회’가 비료, 농약 사용을 최소화한 GAP(농산물우수관리), 저탄소방식으로 키운다. ‘프리미엄 신창수 배’는 화성의 30년 경력 배농사 장인 신창수씨 부부가 생산한다. 가지치기부터 수확 전 단계까지 1만2천평 땅을 품질관리를 위해 부부 두 명이 직접 관리한다. 프리미엄 배만 생산하며 가락 시장에서 1등 시세로 꼽히는 배다. 위 프리미엄 배 3종은 7만 9800원, 행사카드 결제시 10% 할인(할인가 7만 1820원)이다.

‘39세 젊은농부’의 상품도 선보인다. ‘국산의힘 예산 젊은농부 명품사과’는 영양분, 수분저장에 용이한 황토에서 자라 당도가 높다. 농협에서 근무해 신기술에 밝은 이승호씨가 재배했다. 가격은 4만 9800원, 행사카드 결제시 10% 할인(할인가 4만 4820원)이다.

이마트 진영호 신선식품 담당은 “산지, 생산자 등 스토리를 담은 상품에 대한 신뢰도가 높기 때문에 감사의 뜻을 전하는 설에 이러한 상품이 그 의미를 배가시키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런 특징을 반영해 올 설에는 상품 고유의 스토리들을 담은 소비자 중심의 ‘스토리텔링’ 선물세트를 대량 개발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