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주민등록인구 5183만명… 평균연령 42세 돌파
한국 주민등록인구 5183만명… 평균연령 42세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0∼9세, 50대의 절반도 안돼
65세 이하 줄고 노인층 늘어
경기·세종 등 6개 시·도 인구↑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14일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지난해 주민등록 인구가 5182만 6059명으로 나타났다. 통계 공표를 시작한 지난 2008년 이후 평균연령이 처음으로 42세를 넘어섰고 0∼9세 인구는 50대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인구 증가율도 처음으로 0.1% 이하를 기록해 고령화·저출산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행안부에 따르면 총인구는 2017년보다 4만 7515(0.09%)명 늘어 가장 낮은 증가율을 보였다. 인구 증가율은 2009년 0.47%에서 2010년 1.49%로 오른 뒤 매년 하락 추세를 보여 오다 지난해 0.1%에도 못 미치는 역대 최저 수치를 기록했다.

한국 인구조사(주민등록 인구, 2018년 기준) 자료에 따르면 전년과 비교할 때 40대 이하 연령대는 대부분 인구가 감소했고 50대 이상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0∼9세 인구는 50대의 49.94%에 그쳐 처음으로 절반 이하를 기록했다.

연령대 증감률을 보면 0∼9세 13만 2000명, 10∼19세 17만 3272명, 30∼39세 9만 8506명, 40∼49세 21만 4165명 각각 감소했다. 반면 20∼29세만 1만 3006명 증가해 40대 이하 인구는 60만 5073명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50대 이상은 ‘100세 이상’을 포함한 모든 연령대 구간에서 인구 증가세를 보여 총 65만 2588명 늘었다. 100세 이상 인구는 2017년 1만 7850명에서 2018년 1만 8783명으로 933명 증가했다.

2018년만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50대가 861만 5884명으로 가장 많았고 40대 848만 8587명, 30대 727만 143명, 20대 682만 3973명, 60대 594만 9639명, 10대 513만 1153명, 0∼9세 430만 362명, 70대 349만 7936명, 80대 151만 6992명 순이었다.

특히 평균연령은 42.1세로 2008년 이 통계 공표 시작 이래 처음 42세 선을 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0∼14세 유소년 인구는 662만 8610명으로 총인구의 12.8%를 차지했다. 이는 2017년 678만 5965명과 비교해 15만 7355명 감소한 것이다.

65세 이상 고령 인구는 765만 408명으로 전체의 14.8%에 달했고 2017년과 비교하면 735만 6106명에서 29만 4302명 증가했다. 고령 인구는 유소년보다 102만 1798명 많아 격차가 100만 이상으로 벌어졌다.

 

성별로 보면 여자는 2595만 9930명(50.1%), 남자는 2586만 6129명(49.9%)으로 여자가 남자보다 9만 3801명이 더 많았다.

주민등록 세대수는 2204만 2947세대로, 지난 2017년 2163만 2851세대보다 41만 96세대(1.9%)가 증가했다. 세대당 평균 인구는 2.35명이다.

시·도별 인구를 보면 경기 20만 3258명을 비롯해 세종·제주·충남·인천·충북 등 6개 시도가 증가했다. 경기·세종·제주는 자연적 인구 증가와 타 시도로부터 순 유입이 많았다. 시·군·구 중 순 유입이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 화성으로 6만 2609명 늘어났다. 순 유출은 경기 안산에서 1만 8627명으로 가장 많았다. 서울 9만 1803명을 필두로 부산·전북·경북·대구·전남·광주·대전·울산·강원·경남 등 11개 시도는 감소했다.

통계의 자세한 내용은 행안부 홈페이지의 ‘정책자료’ 코너에 위치한 통계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