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혁신전략회의… “혁신의 시작은 도민에 多혜택줘야”
김경수, 혁신전략회의… “혁신의 시작은 도민에 多혜택줘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수 경남지사를 비롯해 도 실·국장, 청경 등이 참석한 가운데 14일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혁신전략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제공: 경남도) ⓒ천지일보 2019.1.14
김경수 경남지사를 비롯해 도 실·국장, 청경 등이 참석한 가운데 14일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혁신전략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제공: 경남도) ⓒ천지일보 2019.1.14

14일, 혁신전략회의서 당직근무제도개선 등 논의

업무 개선 필요성이 있다 공감, 회의 의제로 선정

[천지일보 경남=이선미 기자] 경상남도가 14일 ‘혁신 전략회의’를 열고 당직근무제도개선과 정책결정 사전점검표 도입, 비효율적 업무자료 간소화 방안에 관해 논의했다.

김경수 지사는 “‘종이 없는 회의’로 업무를 줄이고, 올해는 도민이 혁신을 체감하는 단계다. 공무원의 가장 기본적인 업무는 행정서비스”라며 “혁신의 시작은 도민들께 더 많은 혜택을 줄 수 있는지를 먼저 고민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회의는 경남도 실·국장, 청경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당직근무제도 개선 과제에 대해 청사 방호나 비상상황에 대처 시 필요하지만 직원의 부담을 줄이면서 효율적·생산적으로 당직제도를 운영할 것인지, 정책결정 사전점검표 도입건은 주요 정책 수립 시 입안단계부터 도민의 의견을 어떻게 수렴해 나갈 것인지, 작성이 불필요한 사안까지 작성하는 비효율과 이행 실행력을 높이는 방안 등을 중점 토론했다.

비효율적 업무자료 간소화를 위해 관행이나 규정에 매여 비효율적 절차임에도 그대로 추진하거나 효율성을 저해하는 업무행태들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평소 업무를 하면서 개선할 필요성이 있다고 공감되는 사안들이 이날 회의 의제로 선정된 만큼 문제 해결을 위한 토론의 장이 펼쳐졌다.

시·군을 포함한 다양한 혁신사례가 공유되고 확산하길 바란다는 김 지사는 “토론과정에서는 이견이 있을 수밖에 없다. 앞으로 더욱 많은 혁신과제를 발굴하고 점검해 나가는 첫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