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사역 흉기난동’ 이유… 친구가 공범 자백하자 격분
‘암사역 흉기난동’ 이유… 친구가 공범 자백하자 격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사동 암사역 흉기 난동’ 19세男, 칼부림 후 경찰관 앞에서 흡연에 혈흔 닦아 (출처: 유튜브)
‘암사동 암사역 흉기 난동’ 19세男, 칼부림 후 경찰관 앞에서 흡연에 혈흔 닦아 (출처: 유튜브)

경찰, 구속영장 신청 예정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서울 암사역 흉기 난동 사건을 일으킨 10대가 흉기를 휘두른 이유가 드러났다. 함께 주차장과 마트에서 도둑질한 친구가 경찰에서 범행을 자백하자 격분, 다투다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강동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현행범으로 체포됐던 A(18)군을 특정법괴가중처벌법상 보복상해, 특수절도 혐의로 조사 중인 가운데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친구 B군과 함께 13일 오전 4~5시쯤 강동구에 있는 공영주자창 정산소와 마트 등의 유리를 깨고 현금을 훔쳤다.

경찰은 B군을 피의자로 보고 13일 오후 1시쯤 어머니와 함께 임의동행 형식으로 불러 조사 후 오후 5시쯤 귀가 조치했다. 조사에서 B군은 범행 사실과 A군이 공범이라는 점을 털어놨다.

이후 B군과 B군의 어머니는 암사역 근처 PC방에 있던 A군을 찾아가 경찰에서 조사받은 내용을 설명했고, 사실을 알게 된 A군이 격분하면서 다툼이 일어났다.

A군은 13일 오후 7시쯤 암사역 3번 출구 앞 인도에서 스패너와 커터칼을 B군에게 휘둘러 허벅지 등을 다치게 한 혐의로 그 자리에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A군이 B군 폭행에 이용한 물건들은 절도에도 쓰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현장에 있던 시민이 이 사건을 동영상으로 촬영, 유튜브에 공개하면서 일부 시민은 우려를 드러냈다. 경찰이 테이저건과 삼단봉을 들고도 A군을 재빨리 진압하지 못했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경찰은 지금까지 확인한 바로는 출동한 경찰이 법 집행 매뉴얼과 절차에 따라 적절히 조치했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