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소방서, 임산부 ‘119구급 서비스’ 사전예약제 시행
아산소방서, 임산부 ‘119구급 서비스’ 사전예약제 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소방서 전경. (제공: 아산소방서) ⓒ천지일보 2018.12.8
아산소방서 전경. (제공: 아산소방서) ⓒ천지일보 2018.12.8

“임산부에 맞는 응급처치와 이송 편의 제공”

[천지일보 아산=박주환 기자] 충남 아산소방서(서장 이규선)가 1월부터 출산장려시책 일환으로 읍·면 농어촌지역의 임산부를 대상으로 ‘119구급 서비스’ 사전예약제를 시행한다.

14일 아산소방서에 따르면 임산부 119구급서비스란 임산부 이송 예약제로 출산을 위해 병원 이송 요청, 출산 전후 진통, 출혈 등 응급상황 신고 시 병원 이송과 출산을 도와주는 맞춤형 서비스를 말한다.

신청대상은 아산시 지역 내 임산부로 임신 중이거나 분만 후 6개월 미만의 산모와 거동불편 임산부가 해당한다. 신청은 119에 직접 전화 신청하거나 아산시 보건소에서 신청서 작성 후 제출하면 된다.

119서비스를 신청한 임산부는 119신고 시 사전 등록된 정보(진료병원, 과거질병 등)로 신속한 전문 응급처치는 물론 안전하고 편리하게 병원 이송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또한 다문화가정 임산부를 위해 119외국어(영어 등 19개 언어) 통역원을 활용해 3자 통역시스템도 제공한다.

안성운 구급팀장은 “119구급대원의 임산부 전문처치 역량 강화를 통해 출산에 어려움이 없도록 하겠다”며 “임산부에 맞는 응급처치와 이송 편의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