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원전, 추가 논의 필요한 시점 아냐… 공론화위서 정리”
청와대 “원전, 추가 논의 필요한 시점 아냐… 공론화위서 정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봉황 정문 본관. (출처: 연합뉴스)
청와대 봉황 정문 본관.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청와대가 신한울 원전 3·4호기 건설 재개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송영길 의원의 발언에 대해 추가로 논의할 필요가 있는 시점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4일 “원전 문제는 재작년 공론화위원회 논의를 거쳐 정리가 됐다고 생각한다. 추가로 논의가 필요한 시점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재작년 공론화위원회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재개와 함께 향후 원자력 발전 비중은 축소하자는 권고안을 내놨다.

앞서 지난 11일 송 의원은 한국원자력산업회의가 개최한 ‘원자력계 신년인사회’에서 노후 원전과 화력발전소에 대해선 건설을 중단하되 신한울 3·4호기 공사를 재개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으로 원자력업계가 힘들어 한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면서 “원전 정책이 바로 이렇게 탈원전으로 가기는 어렵다고 생각한다. 장기적으로 소프트랜딩(연착륙)해야 하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