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레이더조준·위협비행’ 갈등, 싱가포르서 국방 실무회담
한·일 ‘레이더조준·위협비행’ 갈등, 싱가포르서 국방 실무회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가 4일 ‘한일 레이더 갈등’과 관련해 “일본 해상초계기 저공 위협 비행과 허위 주장에 대한 대한민국 국방부 입장 영상을 공개한다”며 해당 영상을 공개했다. (제공: 국방부) ⓒ천지일보 2019.1.4
국방부가 4일 ‘한일 레이더 갈등’과 관련해 “일본 해상초계기 저공 위협 비행과 허위 주장에 대한 대한민국 국방부 입장 영상을 공개한다”며 해당 영상을 공개했다. (제공: 국방부) ⓒ천지일보 2019.1.4

한국은 서울, 일본은 도쿄 주장하다가 3국행

日초계기 ‘레이더·저공비행’ 갈등 등 논의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한국 군 당국과 일본 방위 당국이 14일 싱가포르에서 일본 해상초계기의 저공위협비행 문제와 레이더 조준 갈등 관련 실무급회의를 진행중이라고 이날 국방부는 밝혔다.

국방부 당국자는 한일 대표단이 이날 오전 10시 30분(한국시간)부터 싱가포르 주재 한국대사관에서 회의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회의는 오전에 이어 오후 2시(한국시간)까지 이어져 일본 대사관에서 회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당초 한국과 일본은 실무급회의를 열기 위해 우리 측은 서울을, 일본 측은 도쿄에서 개최할 것을 각각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다가 결국은 제3국인 싱가포르에서 열기로 결정된 것이다.

이 당국자는 “한미 양측은 이번 실무급회의를 싱가포르에서 개최하고 일본 초계기의 ‘저공 위협비행 문제’와 ‘레이더 조준 갈등’ 관련 사안 등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는 우리 측에서는 부석종 합동참모본부 군사지원본부장(해군 중장), 이원익 국방부 국제정책관, 일본 측에서는 이시카와 타케시 방위성 방위정책국장, 히키타 아츠시 통합막료부 운영부장(항공자위대 중장)이 참석했다고 국방부는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