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단체 “한국당, 5.18진상규명 조사위 즉각 추진하라”
5월단체 “한국당, 5.18진상규명 조사위 즉각 추진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5.18 관련 및 5월 단체가 1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평화당 의원과 함께 자유한국당의 조속한 5.18 진상조사 규명 조사위원 선택을 촉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4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5.18 관련 및 5월 단체가 1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평화당 의원과 함께 자유한국당의 조속한 5.18 진상조사 규명 조사위원 선택을 촉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4

“특별법 시행 막는 직무유기”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5.18 관련 및 5월 단체가 14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조속한 5.18진상규명 조사위원회 위원 추천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5.18민주유공자유족회,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5·18구속부상자회), 광주전남민주화운동동지회, 광주시민단체총연합회와 민주평화당 의원들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촉구했다.

이들은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이 제정된 지 1년이 다 되어감에도 자유한국당은 진상조사위원회 위원조차 추천하지 않고 있다”며 “국회 제1야당으로서 국회가 제정한 특별법 시행 자체를 가로막는 명백한 직무유기가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하고 가짜뉴스를 조직적으로 생산, 유포하고 있는 극우인사를 위원으로 추천하자는 자가당착까지 서슴지 않고 있는 현실에 국민들은 분노하고 있다”며 “극우인사 한사람의 주장에 휘말려 공당으로서 책임을 회피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임을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단체들은 “자유한국당은 과거 세월호 참사 진상조사위원회 운영 과정에서 보여줬던 참담함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역사와 정의를 바로 세우는데 헌신할 수 있는 인사를 즉각 추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에서 5.18 진상조사위원으로 고려했던 지만원씨가 주장했던 북한군 투입과 같은 터무니없고 날조된 일부세력의 주장이라고도 비판했다.

이들은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해 그 실체를 낱낱이 밝혀야 하고 이를 사주하거나 부화뇌동한 일체의 세력들에 대한 단죄도 이뤄져야 한다”며 “한국당은 이런 막중한 책임을 맡게 될 5.18진상규명 조사위원회 위원 추천을 미루는 것이야말로 자신들이 광주학살의 원죄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음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