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암’ 허지웅, 투병 근황 공개 “머리털만 빠지는 줄 알았는데 아기가 됨. 전신 왁싱”
‘혈액암’ 허지웅, 투병 근황 공개 “머리털만 빠지는 줄 알았는데 아기가 됨. 전신 왁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혈액암’ 허지웅, 투병 근황 공개(출처: 허지웅 인스타그램)
‘혈액암’ 허지웅, 투병 근황 공개(출처: 허지웅 인스타그램)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방송인 허지웅이 투병 중 근황을 공개했다.

허지웅은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예상할 수 없는 좋은 일들로 가득한 한 해 되시길 바랍니다. 머리털만 빠지는 줄 알았는데 아기가 됨. 전신 왁싱 개꿀 터치감 향상”이라는 글과 함께 엄지를 치켜세운 사진을 게재했다.

허지웅은 지난달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다”며 혈액암 투병 사실을 밝혔다.

당시 그는 SNS를 통해 “지난주부터 항암치료를 시작했습니다. ‘버티는 삶에 관하여’에서 말씀드렸듯이 저는 ‘함께 버티어 나가자’라는 말을 참 좋아합니다. 삶이란 버티어 내는 것 외에는 도무지 다른 방도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우리 모두 마음속에 끝까지 지키고 싶은 문장 하나씩을 담고, 함께 버티어 끝까지 살아냅시다. 이길게요. 고맙습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