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화탄소 중독 비상… 40대 부부 황토방서 숨져
일산화탄소 중독 비상… 40대 부부 황토방서 숨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 중독 추정 사망사고가 발생한 경북 의성군 사곡면에 있는 개인 황토방. (출처: kbs화면 캡처)
가스 중독 추정 사망사고가 발생한 경북 의성군 사곡면에 있는 개인 황토방. (출처: kbs화면 캡처)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강릉 펜션 사고, 캠핑카 일가족 사고 등 최근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인한 사고가 잇따르는 가운데 황토방에서도 가스 중독으로 인한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13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11시 20분께 경북 의성군 사곡면에 있는 개인 황토방에서 주인 A(49)씨 부부가 숨져 있는 것을 A씨의 동생이 발견해 신고했다.

A씨의 동생은 A씨가 황토방에 간다고 말한 뒤로 하루가 지나도록 귀가하지 않아 황토방을 찾아갔다가 문이 안에서 잠긴 채 인기척이 없어 이를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황토방의 문을 열고 들어가 A씨 부부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부부에게선 별다른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황토방의 창문도 닫혀있었고 외부인 침입 흔적도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황토방에서 사용된 땔감인 참나무 연소에 따른 일산화탄소 중독을 A씨 부부의 사망원인으로 보고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