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용호·손금주 입·복당 불허 결정… “정강정책 안 맞는 활동”
민주당, 이용호·손금주 입·복당 불허 결정… “정강정책 안 맞는 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무소속 이용호·손금주 의원이 2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입당을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28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무소속 이용호·손금주 의원이 2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입당을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28

윤호중 “우리 당 후보 낙선 활동”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3일 무소속인 이용호·손금주 의원의 입·복당에 대해 불허 결정을 내렸다.

이날 민주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는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심사위원장인 윤호중 사무총장을 통해 전했다.

윤 사무총장은 “신청인들이 제출한 자료, 보도자료, 행적과 발언, 의정활동 등을 면밀하게 살펴본 결과 신청인들이 우리 당 정강정책에 맞지 않는 활동을 다수 해왔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대선과 지방선거를 통해 타당의 주요 직책과 간부로서 우리 당 후보의 낙선을 위해 활동했고 지난시기 활동에 대해 소명이 부족해 당원과 지지자들을 설득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 의원은 지난 2016년 2월 1일 국민의당에 입당했으며, 지난 총선에서 국민의당 후보로 전남 나주시·화순군 선거구에서 민주당 신정훈 후보를 꺾고 당선됐다.

이 의원은 20대 총선에서 전북 남원시·순창군·임실군 선거에 출마해 민주당 박희승 후보를 꺽고 당선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민이 2019-01-13 18:38:05
왠일로 그러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