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손’ 장영자, 사위 故 김주승 누구?… 미국 도피 후 췌장암 발병 ‘파란만장 인생사’
‘큰 손’ 장영자, 사위 故 김주승 누구?… 미국 도피 후 췌장암 발병 ‘파란만장 인생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큰 손’ 장영자, 사위 故 김주승 누구? (출처: KBS, SBS)
‘큰 손’ 장영자, 사위 故 김주승 누구? (출처: KBS, SBS)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1990년 사채 시장에서 ‘큰손’으로 통하던 장영자의 사기행각이 ‘그것이 알고싶다’를 통해 알려지자 그의 사위 고(故) 김주승에 대한 관심이 덩달아 쏠린다.

김주승은 1983년 MBC 공채 16기 탤런트로 데뷔해 80~90년대를 휘어잡은 스타다. 그는 ‘첫사랑’ ‘애정의 조건’ ‘순심이’ ‘야망의 세월’ ‘연인’ ‘여자의 남자’ 등에 출연했다.

김주승은 1990년 장영자의 딸 김모 씨와 결혼한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결혼 후 사업가로 활동영역을 넓힌 김주승은 1994년 장영자의 사기사건의 여파로 사업에 실패해 미국에서 도피생활을 했다. 또 암 투병이라는 시련까지 겪었다.

그는 2005년 제작자로 변신해 ‘그녀가 돌아왔다’ ‘나도야 간다’ 등을 제작했으나 성공하지는 못했다. 이 탓에 재정난에 시달리던 김 씨는 2007년 이혼한 후 재발한 췌장암 탓에 요양생활을 하다 같은 해 8월 사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