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현장] ‘김태우 해임’ 두고 여야 대비… “당연한 결정” vs “재갈 물리기”
[정치현장] ‘김태우 해임’ 두고 여야 대비… “당연한 결정” vs “재갈 물리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불법 사찰 의혹을 주장한 김태우 수사관(전 특별감찰반 파견)이 3일 오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 받기 위해 서울 송파구 동부지방검찰청에 출석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검찰은 김 수사관이 사찰 증거라며 폭로한 문건 작성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확인할 방침이다. ⓒ천지일보 2019.1.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불법 사찰 의혹을 주장한 김태우 수사관(전 특별감찰반 파견)이 3일 오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 받기 위해 서울 송파구 동부지방검찰청에 출석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검찰은 김 수사관이 사찰 증거라며 폭로한 문건 작성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확인할 방침이다. ⓒ천지일보 2019.1.3

민주당 “국회 운영위서도 비위 행위 드러나”

한국당 “권력형 비리 무마의 신호탄” 비판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대검찰청이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였던 김태우 수사관에 대해 해임 중징계를 확정한 것과 관련해 여야가 엇갈린 반응을 내놓았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12일 구두 논평에서 “(김태우 수사관 해임은) 지극히 당연한 결정”이라며 “청와대가 관련 내용을 발표했고, 국회 운영위원회에서도 김 수사관의 비위 행위가 명백히 드러난 바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검이 해임 결정을 내린 만큼 한국당은 특검 요구 등 정치 공세를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달리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김 수사관의 입에 재갈을 물리려는 권력형 비리 무마의 신호탄”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회견에서 제시한 ‘수사 가이드라인’을 검찰이 제대로 반영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그는 “‘정부와 검찰, 법원이 청와대 눈치를 보는 것 아니냐’는 비판에 당당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면서 “청와대와 정부·여당은 한국당이 준비한 ‘특검’이라는 특효약을 받아 부디 파국의 길을 피하는 용단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검찰은 살아있는 권력 앞에 속전속결로 부응했다”며 “검찰이 검찰답게 처신해주기를 바랐던 기대는 애당초 과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들은 내부고발자에게 재갈을 물리는 것이 얼마나 손쉬운지 적나라하게 보고 있다”며 “김 수사관의 입에 재갈을 물린다고 사실이 없어지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