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올해 2차 북미회담 포함해 北비핵화 진전 기대”
폼페이오 “올해 2차 북미회담 포함해 北비핵화 진전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DB 2018.6.14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DB 2018.6.14

[천지일보=이솜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1일(현지시간) “올해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포함해 북한 비핵화에 상당한 진전이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집트를 방문 중인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미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우리는 최종적이고 완전한 비핵화에 도달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 협상과 관련해 “좋은 소식은 현재 북한과 대화가 계속되고 있다는 것”이라며 “협상에서 논의되는 것들을 여러분과 공유하지 않겠으나 이 대화에서 우리는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 비핵화 방식에 대해서는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의지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제재완화를 받기 위해 핵무기를 포기해야 하냐는 질문에는 “이 핵심 명제로부터 단 하나의 변화도 있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그것은 국제 전문가들에 의해 검증된 완전히 비핵화된 북한이고, 그것이 이 정부의 목표다. 우리는 그것을 성취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우리는 지금까지 (북한의) 핵·미사일 시험 중단에 성공했다”며 북한의 위협을 줄이고 미국민의 안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