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김민재 데뷔골’ 한국, 키르기스스탄 1-0으로 꺾고 16강 직행
[아시안컵] ‘김민재 데뷔골’ 한국, 키르기스스탄 1-0으로 꺾고 16강 직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김민재가 11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알아인 하자 빈 자예드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UAE 조별 라운드 C조 2차전 키르기스스탄과의 경기에서 결승골을 넣어 승리한 뒤 이승우에게 축하받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김민재가 11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알아인 하자 빈 자예드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UAE 조별 라운드 C조 2차전 키르기스스탄과의 경기에서 결승골을 넣어 승리한 뒤 이승우에게 축하받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잦은 패스미스로 아쉬운 흐름

골대 불운으로 1점밖에 못내

골득실에서 中에 밀려 조 2위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한국이 김민재의 데뷔골에 힘입어 키르기스스탄을 1-0으로 제압하고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오는 12일 새벽 1시(한국 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알 아인 아자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열리는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C조 2차전에서 키르기스스탄에 1-0으로 전반을 마쳤다.

이날 한국은 4-2-3-1 포메이션으로 원 톱에 황의조가 나서고 2선은 이청용, 구자철, 황희찬이 나섰다. 중원에는 황인범과 정우영이 서고 포백라인은 홍철,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구성한다. 골문은 김승규가 지킨다.

키르기스스탄은 밀집 수비 위주의 소극적인 경기 운영으로 나설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적극적으로 압박하며 한국 선수들을 괴롭혔다. 하지만 한국은 점차 예상대로 경기를 주도했고, 키르기스스탄 수비형태로 경기가 진행됐다.

전반 12분 구자철의 슈팅이 나왔지만 골키퍼 카디르베코프의 선방에 막혔다. 17분 황의조의 슈팅이 상대 수비를 맞고 나오자 황인범이 잡아 강력한 슈팅을 날렸지만 살짝 뜨고 말았다. 전반 19분 황희찬은 저돌적인 돌파로 페널티박스 안까지 침투했지만 마지막 크로스가 부정확했다.

20분에는 이청용의 패스를 받은 황의조가 멋진 감아차기 슛을 시도했지만 살짝 빗나갔다. 이날 한국은 잦은 패스미스로 1차전 필리핀 경기 때보다 더 몸이 무거워보였다.

위협적인 순간을 맞기도 했다. 전반 33분 키르기스스탄의 코너킥 이후 문전 앞에서 혼전 상황이 펼쳐졌다. 사긴바예프가 슈팅을 했지만 골키퍼 김승규가 막아냈다. 전반 41분 드디어 선제골이 터졌다. 코너킥에서 홍 철이 올려준 볼을 김민재가 멋진 헤딩슛으로 상대 골문을 열었다.

전반을 1-0으로 앞선 한국은 후반 들어서도 경기의 주도권을 쥐었다. 후반 7분 구자철의 슈팅이 골포스트 옆으로 살짝 벗어났다. 이후에도 계속된 골대 불운으로 더 이상의 추가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황의조가 후반 23분 헤딩슛을 시도한 것이 크로스바를 맞고 흘러나오더니 5분 뒤에도 페널티지역 왼쪽 측면에서 때린 슛이 골키퍼의 머리에 막힌 뒤 골대를 때렸다. 후반 30분에도 이용의 오른쪽 크로스에 이은 황희찬(함부르크)의 슛까지 골포스크를 때리는 등 지독한 골대 불운에 시달렸다.

벤투 감독은 후반 37분 황의조를 빼고 지동원을 투입, 공격에 변화를 주면서 추가 득점을 노렸지만 추가 득점없이 결국 경기는 1-0으로 마무리됐다.

우리나라는 2연승으로 조 2위를 확보해 16강에 올랐다. 중국과 동률을 이루고도 골 득실에서 뒤져 C조 2위에 머물렀다. 우리나라는 오는 16일 중국과 조 1위 자리를 놓고 조별리그 최종 3차전을 치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