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법농단 정점’ 양승태, 14시간 조사 뒤 자정 귀가
‘사법농단 정점’ 양승태, 14시간 조사 뒤 자정 귀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사상 처음으로 전직 대법원장으로서 검찰 조사를 받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19.1.12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사상 처음으로 전직 대법원장으로서 검찰 조사를 받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19.1.12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 혐의 대부분 부인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4시간이 넘는 검찰 조사를 받고 11일 자정 귀가했다.

양 전 대법원장은 11일 밤 11시 55분쯤 “김앤장과 강제징용 재판을 논의했다는 문건이 나왔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등의 취재진들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준비된 차량을 타고 검찰청사를 나섰다.

양 전 대법원장은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서울중앙지검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오후 8시 40쯤 검찰 양승태 피의자신문 종료가 이뤄졌으며, 3시간가량 조서를 검토한 뒤 밤 11시 55분쯤 모든 조사를 마치고 검찰청사를 빠져나왔다.

양 전 대법원장은 대부분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양 전 대법원장의 조사는 첫날인 만큼 공개로 이뤄졌다. ‘심야조사’가 인권을 침해한다는 등의 논란을 의식해 자정을 넘기지 않고 마무리 됐다. 혐의가 방대한 만큼 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을 수차례 더 비공개 소환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