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가이드 폭행’ 박종철 의원 입당 영구 불허
한국당, ‘가이드 폭행’ 박종철 의원 입당 영구 불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천=연합뉴스) 경북 예천군의회 박종철 의원이 11일 오후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예천경찰서로 출석하며 취재진에게 질문을 받고 있다. 박 의원은 외국 연수 도중 가이드를 폭행해 고발당했다. 
(예천=연합뉴스) 경북 예천군의회 박종철 의원이 11일 오후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예천경찰서로 출석하며 취재진에게 질문을 받고 있다. 박 의원은 외국 연수 도중 가이드를 폭행해 고발당했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이 해외 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 경북 예천군의회 박종철 의원에 대해 입당을 영구히 불허하기로 했다.

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는 11일 회의를 열고 이같이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형식 예천군의장에 대해서도 소속 군의원을 모범적으로 통솔하지 못한 관리 책임과 연수 과정 중 각종 논란으로 민심을 이탈케 하고 당의 위신을 훼손했다며 당원권을 정지하기로 했다.

또 김은수, 강영구, 신동은, 조동인, 신향순 등 당 소속 경북 예천군의원 전원에 대해선 연수 과정 중 각종 논란으로 민심을 이탈케 하고 당의 위신을 훼손했다며 경고 조치했다.

윤리위는 앞으로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물의를 일으켰을 때 관리 책임이 있는 당협위원장과 당시 공천에 관여한 사람에게도 책임을 묻는 방안을 제도화해 달라고 당에 건의하기로 했다.

또한 비리나 잘못을 저지르고도 탈당을 하면 당 차원의 징계가 불가한 현행 정당법이 문제가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향후 당에서 관련 법규 개정을 주도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을 제안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