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시진핑 한국·북한 방문설에 “소식 있으면 바로 발표”
중국, 시진핑 한국·북한 방문설에 “소식 있으면 바로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정례브리핑을 하는 모습 (출처: 중국 외교부)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정례브리핑을 하는 모습 (출처: 중국 외교부)

[천지일보=이솜 기자] 중국 외교부가 시진핑 주석의 방북·방남설에 대해 “소식이 있으면 바로 발표할 것”이라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1일 정례 브리핑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시 주석이 4월에 북한을 방문하고 5월엔 한국에도 갈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가 사실인지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중국과 북한 간에는 고위급이 교류하는 전통이 있다”며 “소식이 있으면 바로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시 주석을 북한으로 초청했고, 시 주석이 이를 수락한 뒤 관련 계획을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루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 때도 관련 보도에 대한 즉답을 하지 않았다.

이날 한국 방문설을 놓고도 루 대변인은 마찬가지로 좋은 소식이 있으면 알릴 것이라는 답변을 했다. 그는 “중국과 한국 역시 우호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고위층의 교류는 양국 관계 발전을 추진한다”고 말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국회 당대표실에서 노영민 신임 비서실장의 예방을 받고 “올해 북중 정상회담에 이어 북미, 남북 정상회담이 열리면 한반도를 둘러싼 평화 분위기가 좋아질 것으로 생각한다”며 “4월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에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5월에는 우리나라에 올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최근까지 주중대사를 지낸 노 비서실장 역시 상반기 중 시 주석의 북한·한국 방문설이 이야기 된 것인지를 묻자 “그렇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