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6일 굴뚝농성’ 마친 박준호씨 병원 이송
‘426일 굴뚝농성’ 마친 박준호씨 병원 이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11일 426일간의 고공농성과 사측의 강경발언 등 극한으로 치닫던 파인텍 노사가 밤샘 교섭 끝에 극적으로 협상을 타결했다. 이날 오후 파인텍 노동자 박준호씨가 병원 이송에 앞서 고공농성을 마친 소감을 전하고 있다. 노사는 6차 교섭 끝에 협상 타결에 성공하면서 굴뚝 위에서 426일을 보낸 두 조합원(박준호, 홍기탁)도 다시 땅을 밟았다. ⓒ천지일보 2019.1.11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11일 426일간의 고공농성과 사측의 강경발언 등 극한으로 치닫던 파인텍 노사가 밤샘 교섭 끝에 극적으로 협상을 타결했다. 이날 오후 파인텍 노동자 박준호씨가 병원 이송에 앞서 고공농성을 마친 소감을 전하고 있다. 노사는 6차 교섭 끝에 협상 타결에 성공하면서 굴뚝 위에서 426일을 보낸 두 조합원(박준호, 홍기탁)도 다시 땅을 밟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