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계단 한 계단’ 426일 만에 지상 향한 발걸음
‘한 계단 한 계단’ 426일 만에 지상 향한 발걸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426일간의 고공농성과 사측의 강경발언 등 극한으로 치닫던 파인텍 노사가 밤샘 교섭 끝에 극적으로 협상을 타결한 가운데 11일 오후 파인텍 노동자 박준호씨(빨간 헬멧)가 고공농성을 벌였던 서울 양천구 서울열병합발전소 굴뚝에서 내려오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1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426일간의 고공농성과 사측의 강경발언 등 극한으로 치닫던 파인텍 노사가 밤샘 교섭 끝에 극적으로 협상을 타결한 가운데 11일 오후 파인텍 노동자 박준호씨(빨간 헬멧)가 고공농성을 벌였던 서울 양천구 서울열병합발전소 굴뚝에서 내려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