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윤경 수석대변인 “체육계 폭력·성폭력 근절 경기도가 앞장서야”
정윤경 수석대변인 “체육계 폭력·성폭력 근절 경기도가 앞장서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윤경 경기도의회 더민주당 수석대변인. (제공: 경기도의회) ⓒ천지일보 2019.1.11
정윤경 경기도의회 더민주당 수석대변인. (제공: 경기도의회) ⓒ천지일보 2019.1.11

[천지일보 경기=이성애 기자]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대표의원 염종현, 부천1)이 11일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의 성폭력 피해 폭로와 관련, 대한민국 체육계의 고질적 병폐인 폭력 훈육, 여성선수 성폭력 근절에 힘을 보탤 것을 천명하고 나섰다.

또한 이번 사건을 반면교사로 삼아 경기도 체육계에서도 이와 같은 사례가 없는지 경기도체육회 및 경기도장애인체육회를 상대로 전수조사를 촉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윤경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문체위, 군포1)은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의 폭행 사건에 이어, 이번 여성선수에 대한 성폭행 사건 추가의혹을 전해 듣고, 차오르는 분노에 치가 떨렸다'며 "수많은 무명의 선수들이 이와 같은 폭력과 심지어는 성폭행에까지 노출돼 있으며, 사실을 밝혀도 은폐되는 일이 다반사라는 사실은 너무나도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경기도가 먼저 전수조사를 통해 자정노력에 앞장선다면 대한민국 체육계의 오랜 병폐를 바로잡고, 선진 스포츠 강국으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형식적인 실태조사를 지양하고, 폭언, 폭행, 성추행과 성폭력은 물론, 폭력에 준하는 가혹행위 등으로 세분화한 전수조사가 필요하다며, 경기도가 육성하는 모든 분야의 운동선수들을 대상으로 한 철저한 조사, 징계, 사후관리를 위해 집행부와 도의회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