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관방장관 “文대통령, 일본에 책임 전가… 매우 유감”
일본 관방장관 “文대통령, 일본에 책임 전가… 매우 유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TV를 통해 시청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0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TV를 통해 시청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0

[천지일보=이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기자회견에서 강제동원 등의 문제에 대해 일본 정부의 겸허한 입장을 주문한 것을 두고 일본 정부가 매우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관방장관은 11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발언은 책임을 전가하려는 것으로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문 대통령은 신년기자회견에서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 보상 문제 등을 둘러싼 한일 간 갈등에 대해 “일본 정부가 좀 더 겸허한 입장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작년 한국 대법원이 판결을 확정하는 시점에 한국 측에 의한 협정 위반 상태가 만들어졌다”며 “협정 위반 상태를 재검토하고 그 책임을 져야 하는 것도 당연히 한국 측인데 그럼에도 한국 정부가 현재까지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또 원고 측에 의해 압류 움직임까지 진행되는 것은 매우 심각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일본 측이 요구한 한일청구권협정에 의한 협의 요청에 대해 스가 장관은 “한국 측이 성의를 갖고 응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