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문 대통령 ‘가계소득 증가’ 주장에 “팩트 틀렸다, 또다른 통계조작”
나경원, 문 대통령 ‘가계소득 증가’ 주장에 “팩트 틀렸다, 또다른 통계조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사찰·조작·위선정권 진상규명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8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사찰·조작·위선정권 진상규명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8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1일 지난해 전반적인 가계 실질 소득이 증가했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주장에 대해 “또다른 통계조작”이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위-사법부장악 저지 및 사법부 독립수호 특별위원회 연석회의에서“대통령께서 공적조사를 내놨다고 했는데, 팩트가 틀렸다”며 “가계소득이 높아졌다고 했는데 감소했고, 하위 1, 2분위의 소득이 감소했다”고 반박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정부의 혁신성장과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소개하면서 “이런 정책을 통해 지난해, 전반적인 가계 실질소득을 늘리고 의료, 보육, 통신 등의 필수 생계비를 줄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서민의 소득이 더 낮아졌다는 것은 모두 알 수 있는데, 또 다른 통계조작이 아닌가”라며 “청년고용율이 사상 최고의 증가폭으로 크게 줄었다. 통계 이후 역사상 최고치”라고 했다. 

그러면서 “상처를 화장으로 가리는 것”이라며 “치료를 하지 않는 상처는 곪을 수밖에 없다. 처방을 내놔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