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신년기자회견] “김태우, 자신 행위로 시비… 특감반은 소기 목적 다했다”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김태우, 자신 행위로 시비… 특감반은 소기 목적 다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내외신 출입 기자들을 대상으로 일문일답을 포함한 신년 기자회견을 타운홀 미팅 방식으로 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내외신 출입 기자들을 대상으로 일문일답을 포함한 신년 기자회견을 타운홀 미팅 방식으로 열고 있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김태우 사태에 대해 10일 “김태우의 한 감찰행위가 권한을 벗어난 것인지가 문제다. 수사를 통해 가려지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특감반은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다. 김태우 행정관 문제는 자신이 한 행위로 시비가 벌어진 것이다. 모든 공직자가 자기 권한을 남용할 수 있다. 그런 것을 단속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감반은 민간인을 사찰하는 게 임무가 아니다. 출발은 대통령, 대통령 주변 특수관계자, 그리고 고위공직자의 권력형 비리를 감시하는 것”이라며 “역대 정부가 대통령 주변 관계자들의 권력형 비리 때문에 국민의 심려가 얼마나 큰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앞의 두 대통령이 관련 재판을 받고 있다. 그렇게 하라고 특감반을 두고 있다”며 “그런 면에서 보면 다행스럽게도 우리 정부에선 과거 정부처럼 국민에 실망을 줄 만한 권력형 비리가 크게 발생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