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절 100주년 대규모 특별사면… 한상균·이석기 포함될까
3.1절 100주년 대규모 특별사면… 한상균·이석기 포함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전 통합진보당 당원들이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 로비에서 이석기 전 의원 석방, 사법농단 관련 양승태 전 대법원장 구속 등을 촉구하며 농성을 벌이고 있다. ⓒ천지일보 2018.8.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전 통합진보당 당원들이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 로비에서 이석기 전 의원 석방, 사법농단 관련 양승태 전 대법원장 구속 등을 촉구하며 농성을 벌이고 있다. ⓒ천지일보 2018.8.3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정부가 올해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시국민생사범을 중심으로 대규모 특별사면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는 최근 일선 검찰청에 공문을 보내 사면 대상자를 파악·선별하는 작업에 들어갔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정부가 3·1절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라는 상징성을 감안해 대규모 특사를 단행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사면 검토대상에는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반대 집회 ▲밀양 송전탑 반대 집회 ▲제주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 집회 ▲세월호 관련 집회 등에 참가했다가 처벌받은 시국사범이 대거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이후 2017년 12월 한 차례 특별사면을 했다. 용산참사 당시 처벌받은 철거민 25명을 포함해 모두 6444명이 특사·감형 대상으로 선정됐다.

이번 특사에서는 민생을 적극 챙기겠다는 정부 기조에 따라 일정한 기준을 충족하는 단순 민생경제사범과 교통법규 위반자 등에 대한 대규모 사면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진보진영에서 지속적으로 사면을 요구한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과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 등이 사면대상에 포함될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이 대선 기간 뇌물·알선수재·수뢰·배임·횡령 등을 저지른 사람에게는 사면권을 제한하겠다고 공약한 바가 있는 만큼 공직자 비리를 비롯한 부패범죄로 처벌받은 사람은 사면받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