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시진핑 북한 공식 방문 초청… “시진핑 흔쾌히 수락”
김정은, 시진핑 북한 공식 방문 초청… “시진핑 흔쾌히 수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지난 6월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국가주석과 부부동반으로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공식 환영행사에 참석하는 모습 (출처: 뉴시스)
사진은 지난 6월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국가주석과 부부동반으로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공식 환영행사에 참석하는 모습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북한에 초청했고, 시 주석이 이를 수락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밝혔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편리한 시기에 북한을 공식 방문할 것을 초청했고 시 주석이 이를 흔쾌히 수락하고 그에 대한 계획을 통보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통신은 또 “공동의 관심사로 되는 국제 및 지역문제 특히 조선반도 정세관리와 비핵화 협상과정을 공동으로 연구 조종해나가는 문제와 관련하여 심도 있고 솔직한 의사소통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회담에서 “조선반도의 비핵화 목표를 견지하고 싱가포르 조미수뇌회담에서 이룩된 공동성명을 성실히 이행하여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을 추구하는 우리의 기본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조선 측이 주장하는 원칙적인 문제들은 응당한 요구이며, 조선 측의 합리적인 관심 사항이 마땅히 해결되어야 한다는 데 대하여 전적으로 동감한다”고 답했다.

통신은 “조중 두 당, 두 나라 최고령도자 동지들께서는 (북중) 외교관계 설정 70돌이 되는 새해에 정치, 경제, 군사, 문화를 비롯한 여러 분야에서 고위급 호상 래왕의 전통을 견지하고 확대발전시켜나가기 위한 새로운 계획들에 대하여 합의하시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