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풀반대’ 분신 추정 택시기사 병원서 치료받던 중 결국 숨져
‘카풀반대’ 분신 추정 택시기사 병원서 치료받던 중 결국 숨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오후 6시께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2번 출구 앞 도로에서 택시에 불이 났다. 출동한 소방관이 진화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9일 오후 6시께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2번 출구 앞 도로에서 택시에 불이 났다. 출동한 소방관이 진화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서울 광화문광장 인근 도로변에 차를 세우고 분신을 시도한 택시기사 임모(64)씨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10일 경찰은 임씨가 서울 영등포구 한강성심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이날 새벽 사망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께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2번 출구 앞 도로에서 임씨가 운전하는 택시에 큰 불이났다. 이 불로 임씨가 전신에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치료를 받던 중 끝내 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택시에서 유류 용기가 발견된 점 등을 이유로 임씨가 분신을 시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택시단체들은 임씨가 동료들에게 전화를 걸어 유언을 남겼다며 ‘카카오 카풀’ 도입에 반대하는 취지에서 분신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