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일본, 투르크메니스탄에 3-2 역전승
[아시안컵] 일본, 투르크메니스탄에 3-2 역전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오사코 유야가 9일 투르크메니스탄과 경기서 선제골을 터뜨린 후 미나미노 다쿠미(9번)과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출처: 뉴시스) 2019.1.9
일본 오사코 유야가 9일 투르크메니스탄과 경기서 선제골을 터뜨린 후 미나미노 다쿠미(9번)과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출처: 뉴시스) 2019.1.9

엎치락뒤치락 공방전 치열… 막판 일본 수비가 큰 역할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아시안컵 최다 우승국인 일본이 투르크메니스탄에 패할 위기에서 기사회생했다. 투르크메니스탄은 국제축구연맹(FIFA) 순위 127위로 일본보다 한참 아래다.

일본은 9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알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F조 1차전 투르크메니스탄과 경기에서 3-2로 역전승을 거뒀다.

일본은 선제 실점으로 끌려가다가 후반 오사코 유야의 멀티골과 도안 리츠의 결승골로 간신히 경기를 뒤집었다.

일본은 전반부터 10개의 슈팅을 시도하는 등 높은 점유율로 경기를 지배했지만 투르크메니스탄의 밀집 수비에 막혔다.

일본의 공격이 줄어든 전반 26분 투르크메니스탄이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전세를 역전시켰다. 투르크메니스탄 아르슬란미라트 아마노프는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일본의 골망을 흔들었다.

투르크메니스탄은 전반 35분 아흐메트 아타예프가 슈팅으로 추가골을 노렸다. 힘이 실린 슈팅이었지만 곤다 슈이치 골키퍼에게 가로막히면서 기회를 놓쳤다.

후반 들어서는 일본이 공격 페이스를 되찾았다. 좌측 미드필더 하라구치 겐키가 상대 수비를 흔들면서 연속골이 터졌다. 후반 11분 하라구치의 패스를 받은 오사코가 개인기를 펼치며 슈팅으로 동점골을 터뜨렸다. 이어 4분 뒤 하라구치를 시작으로 나카토모 유토의 크로스를 또 다시 오사코가 슈팅을 하면서 2-1로 경기를 뒤집었다.

일본은 후반 26분에 도안이 왼발 터닝 슈팅을 하면서 3번째 골을 기록했다.

경기 종료 10분 전 투르크메니스탄은 문전에서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아타예프가 골을 성공하면서 재추격을 시작했다. 이를 통해 투르크메니스탄은 남은 시간 치열하게 따라붙기 시작했다.

하지만 일본이 투르크메니스탄의 공격을 막아내면서 3-2로 최종 승리를 거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