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영상뉴스] 태영호 “정부가 적극적으로 조성길 데려오려는 모습 못 보여”
[천지일보 영상뉴스] 태영호 “정부가 적극적으로 조성길 데려오려는 모습 못 보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황금중 기자] 지난해 11월 가족과 함께 잠적해 망명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진 조성길 주이탈리아 북한 대사대리의 한국행을 지지하는 시민연대가 결성됐습니다.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를 비롯해 박관용 전 국회의장, 정대철 전 민주당 대표 등 북한인권단체 인사들로 구성된 시민연대가 9일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이들은 조성길 대사대리와 가족이 우리나라로 망명을 희망할 경우, 안전히 한국행을 이루도록 정부가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태영호 |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
“우리는 한국 정부가 이탈리아 정부에 조성길과 가족의 신변안전을 보장해줄 것을 요구하며, 자유로운 의사 결정이 보장된 환경에서 그들이 대한민국으로 올 의향이 있는지를 확인해 줄 것을 촉구한다.”

태영호 전 공사는 정부가 조성길 대사대리를 적극적으로 데려오고 다가가려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해 안타깝다면서, 신변이 위험한 상황일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습니다.

(녹취: 태영호 |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
“현지에 우리 대사관에서 아직 본국으로부터 지시받은 사항이 없다. 기다려달라 할 때는 조성길이나 이탈리아 당국은 계속 기다리는 상황이 조성됩니다. 그러면 이런 상황 속에서 본인은 북한체포조가 언제 들이닥칠지 모르는… 또 현시점에서 이탈리아 당국이 그에게 정부적인 신변 안전을 보호해주고 있는지. 만약 보호를 받지 못하고 이런 상태에 있다면 대단히 지금 위험한 상황입니다.”

그러면서 헌법과 법률에 의하면 북한을 탈출한 주민은 한국 정부의 보호를 받을 권리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이제라도 이탈리아 정부와 긴밀히 공조해 조성길 대사대리의 신변안전을 보장하고 한국행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편집: 황금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