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중 밀월관계 과시… 북미회담에 미칠 영향 주목
김정은, 북중 밀월관계 과시… 북미회담에 미칠 영향 주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이징=연합뉴스) 4차 방중에 나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태운 북한 특별열차가 9일 오후 2시께(현지시간) 베이징역에서 출발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베이징경제기술개발구를 방문한 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오찬을 하고 즉시 베이징을 떠났다. 사진의 붉은 원 안에는 북한특별 열차를 나타내는 표식이 도장돼 있다.
(베이징=연합뉴스) 4차 방중에 나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태운 북한 특별열차가 9일 오후 2시께(현지시간) 베이징역에서 출발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베이징경제기술개발구를 방문한 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오찬을 하고 즉시 베이징을 떠났다. 사진의 붉은 원 안에는 북한특별 열차를 나타내는 표식이 도장돼 있다.

정상회담 통해 북미협상 의제 논의한 듯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일 오후 베이징 시내 북경반점에서 오찬을 마친 뒤 베이징역에서 전용열차로 귀국길에 올랐다.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김 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을 만났다는 점에서 북미회담 조율이 끝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북경반점에서 오찬을 마친 뒤, 베이징역에 도착해 중국 측 고위 인사의 환송을 받았다.

김 위원장 일행의 전용 열차는 오후 2시 8분(현지시간) 베이징역을 출발, 다른 도시를 들르지 않는 한 10일 새벽 단둥을 거쳐 북한 땅에 들어간다.

김 위원장은 같은 날 오전 베이징 경제기술개발구 내 전통 제약회사 동인당의 공장을 시찰한 뒤 숙소 조어대로 돌아갔다가 정오께 다시 나와 최고급 호텔인 북경반점에 도착했다.

호텔 외부에는 귀빈 전용 구급차와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차량이 배치돼 이날 김 위원장과 시진핑 주석과의 오찬 회동이 이뤄졌을 가능성을 시사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7일 오후 전용열차를 이용해 북한을 출발해 밤 10시 15분쯤 북중 접경인 단둥 지역을 통과했다.

자신의 생일날이기도 한 8일 김 위원장은 정오쯤 베이징에 도착해 조어대에 여장을 풀었다.

이후 김 위원장과 시진핑 주석은 1시간가량 4차 북중정상회담을 한 데 이어 부부동반 환영 만찬에 참석했다.

두 정상은 이 회담에서 2차 북미회담을 앞두고 양국 간 협력 방안과 북미협상의 주요의제를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주요 회담을 앞두고 김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해 왔던 만큼, 이번 회담의 화두도 2차 북미회담이라고 분석했다.

이는 2차 북미회담 준비가 일정 단계에 들어갔음을 가늠할 수 있는 대목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한반도 정세 전반에 미칠 영향도 주목된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두 번째 만남을 앞두고 중국과 사전에 전략을 조율하고, 긴밀한 북중관계를 지렛대로 삼아 대미협상력을 끌어올리려는 포석이 깔려 있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카네기-칭화 글로벌정책센터 북한전문가 자오퉁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2차 정상회담에 자신감을 얻기 위해 중국을 포함시키려고 한다”며 “미국의 경제제재가 유지된다 해도 북한은 중국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을 나타낸 것”이라고 분석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