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가장 많이 늘린 대기업 ‘이마트’…5년간 1만4천명 증가
직원 가장 많이 늘린 대기업 ‘이마트’…5년간 1만4천명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트 직원이 전자가격표시기(ESL)를 확인하고 있다. (제공: 이마트)
이마트 직원이 전자가격표시기(ESL)를 확인하고 있다. (제공: 이마트)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이마트가 30대그룹 계열사 중 최근 5년간 종업원수를 가장 많이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이 공정거래위원회의 대규모기업집단 공시를 토대로 2012~2017년 30대그룹의 종업원 300명 이상 계열사 종업원수를 분석한 결과 가장 많은 수가 늘어난 곳은 신세계 이마트라고 9일 밝혔다. 분석대상 종업원에는 정규직과 기간직 등이 포함되며 인수합병으로 늘어난 사례도 포함됐다.

이마트 종업원수는 2012년 1만 6736명에서 2017년 3만 982명으로 85%(1만 4246명) 증가했다. 이어 신세계 이마트와 미국 스타벅스 합작법인 스타벅스커피코리아가 8700명 증가로 2위를 차지했고 현대자동차(7488명), CJ CGV(5646명), 농협파트너스(5270명), LG화학(5254명), 삼성전자(5070명) 등 뒤를 이었다.

상위 30위 기업에서 5년간 증가한 종업원수는 총 10만 9037명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 구분하면 제조업 30.1%(3만 2782명)로 가장 많았고 도소매업 26.2%(2만 8586명), 숙박음식점업 10.7%(1만 1721명) 등의 순이었다.

최근 3년(2014~2017년)을 기준으로 보면 CJ올리브네트웍스가 8306명으로 가장 많이 늘었고 스타벅스코리아(5724명), SK(4497명), 삼성웰스토리(4220명), GS리테일(3761명) 등의 순이었다. 이를 업종별로 보면 도소매업이 31.8%(2만 1949명)로 가장 많았고 제조업 22.3%(1만 5392명), 숙박음식점업 16.4%(1만 1308명), 전문과학기술 10.1%(6993명), 건설업 9.1%(6294명), 사업서비스 5.1%(3535명) 등이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