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17살때부터 성폭행 당했다”… 조재범 전 코치 추가 고소
심석희 “17살때부터 성폭행 당했다”… 조재범 전 코치 추가 고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가 1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의 항소심 2차 공판에 출석해 폭행 피해 사실 진술을 마치고 법원을 나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조 전 코치는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들을 상습 폭행한 혐의로 법원으로부터 징역 10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출처: 연합뉴스)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가 1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의 항소심 2차 공판에 출석해 폭행 피해 사실 진술을 마치고 법원을 나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조 전 코치는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들을 상습 폭행한 혐의로 법원으로부터 징역 10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22)가 조재범 전 코치로부터 4년 동안 상습 성폭력을 당했다며 추가 고소했다.

8일 SBS 보도에 따르면 심 선수는 지난달 17일 조 전 코치에게 만 17세 고등학생일 때부터 약 4년간 성폭행을 당했다며 추가적인 고소장을 제출했다.

심 선수 측 관계자는 이날 “심석희는 최근 조재범 코치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던 사실을 털어놓았다”며 “고심 끝에 조재범 코치를 추가 고소했다”라고 밝혔다.

심 선수는 2017년 조 전 코치의 성폭행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당시 심 선수가 만 17살, 고등학교 2학년 때다. 이때부터 평창 올림픽 개막 두 달 전까지, 4년 가까이 지속적으로 성폭력 피해를 봤다는게 심 선수의 주장이다. 특히 조 전 코치는 심 선수에게 “운동을 계속할 생각이 없냐”며 협박과 폭행을 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코치 측 변호인은 조 전 코치의 성폭행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한편 보도에 누리꾼들은 “너무 충격이다. 댓글 쓰는데도 손이 떨린다” “이런 상황에서 금메달을 땄다는 게 대단하고 가슴 아프다” “내가 손에 땀이 나고 눈물이 난다. 지금까지 어떻게 참았을지…” 등 충격적이고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whtkddnjs 2019-01-08 21:52:34
어처구니없는 일들이 일어나고는 있지만 코치가 선수를.... 놀랄일도 아니지만 4년동안 어떻게 참고 오늘까지 오게되었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