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지난해 4분기 ‘어닝쇼크’ 강타
삼성-LG, 지난해 4분기 ‘어닝쇼크’ 강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지난해 4분기(10월~12월) 시장 예상치에 한참 못 미치면서 ‘어닝쇼크’를 기록했다. 슈퍼호황기였던 반도체 수요가 줄어들고 스마트폰 시장도 크게 둔화된 여파가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또한 ‘애플 쇼크’로 애플에 반도체와 D램을 공급해주던 반도체 사업 역시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우리나라 경제가 휘청거리고 있다.

삼성전자가 2018년 4분기 영업이익이 10조 8000억원을 기록해 2017년 4분기(15조 1500억원) 대비 28.7% 떨어졌다고 8일 공시했다. 이 같은 실적은 증권가 예상치에 20~30% 감소해 어닝쇼크를 기록한 수준이다. 삼성전자는 8일 작년 4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2018년 3분기(17조 5700억원) 대비는 38.5% 하락했다.

매출은 사상 최대였던 2017년 4월(65조 9800억원)보다 10.5% 감소한 59조원을 기록했다. 전 분기(65조 4600억원)보다는 9.8% 감소했다. 4분기는 저조한 성적을 거둔 가운데 삼성전자는 연간 기준으로는 영업익 58조 8900억원, 매출 243조 5100억원의 실적을 낼 것이라고 내다봤다. 영업익은 2017년 같은 기간(53조 6500억원)보다 9.77% 매출은 전년(239조 5800억원) 대비 1.64% 증가했다.

LG전자는 지난해 4분기 잠정 영업익이 753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79.5% 감소했다고 공시했다. 전 분기인 작년 3분기는 89.6% 하락한 실적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15조 7705억원으로 사상 최고 매출을 기록했던 2017년 4분기(16조 9600억원)보다 7% 떨어졌으면 전 분기(15조 4270억원)보다는 2.2%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