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북미정상회담, 아시아권인 몽골·베트남 등 유력”
“2차 북미정상회담, 아시아권인 몽골·베트남 등 유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날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 중 업무오찬 후 통역 없이 잠시 산책에 나섰다. (출처: 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날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 중 업무오찬 후 통역 없이 잠시 산책에 나섰다. (출처: 뉴시스)

자유아시아방송(RFA), 미 전직 관리들 인터뷰… 갈루치 “베트남 등 유력”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를 조만간 공개하겠다고 발표한 가운데 미국 전직 관리들은 북한과 거리가 가까운 몽골·베트남 등 아시아 국가를 유력 회담 장소로 꼽았다.

자유아시아방송(RFA)는 7일(현지시간) 로버트 킹 전 미 국무부 북한인권 특사와 인터뷰에서 북한과 가까운 아시아 국가 중에서도 미국과 북한 사이에서 중립을 지키는 국가가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후보지에 우선으로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몽골 울란비토르의 경우는 북한에서 기차·차량 등으로 이동할 수 있을 만큼 가깝고 미국 측에서도 몽골과 외교 관계에 이득이 된다는 이점이 있어서 개최지로 선정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몽골은 지난 1차 북미정상회담 당시에도 개최에 대해 환영 의사를 밝힌 바 있다.

킹 전 특사는 베트남도 비록 미국과는 과거 앙숙 관계였지만 지금은 북미 양국과 우호적인 관계를 맺고 있어서 매력적인 후보지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인도네시아는 북한과 외교를 맺고 있어서 후보지로 올랐지만 몽골과 베트남보다는 가능성이 낮게 예상했다.

RFA는 이날 로버트 갈루치 전 미 국무부 북핵특사와 인터뷰에서도 1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렸던 싱가포르와 더불어 베트남을 유력 후보지로 전망했다.

갈루치 전 특사는 “1차 회담에서 장소가 북미 양국에 이로운 곳이었다면 싱가포르에서 다시 회담을 열 수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또한 “미국이 오랜 적대관계에서 정상적 외교 국가로 돌아선 베트남을 북미 관계 개선의 장소지로 선정하는 것도 의미를 가질 수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