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윤선생, ‘윤선생 스피커북’ 출시… 영어학습 환경 구현
SKT-윤선생, ‘윤선생 스피커북’ 출시… 영어학습 환경 구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이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과 함께 인공지능 누구(NUGU)에 양방향 영어학습 콘텐 츠를 결합한 ‘윤선생 스피커북’을 3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제공: SK텔레콤) ⓒ천지일보 2019.1.3
SK텔레콤이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과 함께 인공지능 누구(NUGU)에 양방향 영어학습 콘텐 츠를 결합한 ‘윤선생 스피커북’을 3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제공: SK텔레콤) ⓒ천지일보 2019.1.3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SK텔레콤이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과 함께 인공지능 누구(NUGU)에 양방향 영어학습 콘텐츠를 결합한 ‘윤선생 스피커북’을 3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윤선생 스피커북은 국내최초로 음성인식 인공지능(AI)과 영어학습 교재를 결합해 어린이가 자연스럽게 영어에 친숙해질 수 있는 입체적 환경을 제공한다. 사용자와 인공지능이 대화하듯 학습을 진행하는 인터렉티브 방식을 적용, 어린이들이 영어 노래 따라 부르기, 영어 퀴즈 등을 통해 누구 스피커와 소통하며 영어 표현을 자연스럽게 익힐 수 있도록 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이러한 양방향 학습은 기존 오디오북 같은 단방향 콘텐츠보다 어린이의 학습 의욕과 능률을 높일 수 있다”며 “청각에 집중된 학습방식 또한 상상력과 집중력 등 통합 언어인지를 발달시키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예를 들어 학습자가 “아리아, 윤선생 공룡 들려줘”라고 하면 스피커를 통해 관련 콘텐츠가 재생되고 청취를 마친 뒤 누구와 학습자가 질문과 답변을 주고받으며 학습하게 된다. 누구는 학습자가 정답을 말하면 그 다음 콘텐츠로 연결하고, 오답인 경우 이해를 돕기 위해 조금 더 쉬운 방식으로 질문해 학습을 돕는다.

SK텔레콤과 윤선생은 지난해 9월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래 누구의 오픈 플랫폼인 ‘누구 디벨로퍼스’를 기반으로 양방향 영어학습이 가능한 서비스를 개발해 이번에 선보이게 됐다. 양사는 윤선생이 보유한 미술∙수학∙사회 관련 다양한 영어교육 콘텐츠를 선별해 누구 플랫폼에 탑재했으며 향후 사용자의 학습 데이터를 분석해 최적의 학습 콘텐츠를 추천하는 학습진단 기능도 추가할 예정이다.

윤선생 스피커북은 스피커북 홈페이지 또는 네이버 스토어팜에서 온라인으로 구매할 수 있으며 구매 고객에게는 스토리북 10권, 워크북 5권, 학습 가이드북, 진도관리 포스터, 무제한 음원사용권 등이 제공된다.

이번 출시를 맞아 양사는 윤선생 스피커북 출시 기념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누구 캔들(NUGU Candle)’ 스피커와 ‘윤선생 스피커북’ 교재 세트가 포함된 패키지를 14만 8000원(정가 15만 9천원)에 판매한다. 기존에 누구, 누구 미니, 누구 캔들을 보유한 고객은 교재 세트(7만 9000원)만 구매하면 바로 사용 가능하다.

박명순 SK텔레콤의 AI사업유닛장은 “윤선생 스피커북을 시작으로 음성인식 기반 AI를 활용한 교육 콘텐츠가 빠르게 확산될 것”이라며 “SK텔레콤은 누구에 다양한 교육 콘텐츠를 지속 탑재해 인공지능 학습관리 도우미로 진화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수 윤선생 사업총괄 상무는 “윤선생 스피커북은 영어 노출 환경을 조성하는데 초점을 맞춰 개발됐다”며 ”AI기반의 영어교육은 주입식, 학습 중심의 책상 위 영어에서 벗어나 자연스러운 영어 노출과 활용 중심의 생활 속 영어로 발전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