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서 모녀 숨진채 발견… 간병하던 딸이 살해 가능성
고양서 모녀 숨진채 발견… 간병하던 딸이 살해 가능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고 현장(PG). (출처: 연합뉴스)
사고 현장(PG). (출처: 연합뉴스)

70대 노모와 40대 딸 숨져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경기도 고양시의 한 아파트에서 70대 노모와 40대 딸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일 경기 일산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2시 10분쯤 고양시 일산서구의 한 아파트에서 A(76, 여)씨와 A씨의 딸 B(45)씨가 숨져 있는 것을 A씨의 남편이 발견해 신고했다.

발견 당시 A씨는 이불에 싸인 상태로 얼굴과 목에 상처와 함께 숨진 상태였고 이불은 불에 탄 흔적이 있었다. B씨는 손목에 피를 흘린 채 A씨 곁에서 숨져 있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시신 부검 결과 A씨의 사망 원인은 목졸림에 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B씨는 연기 흡입에 의해 질식사했다.

경찰 관계자는 B씨가 손목을 흉기로 긋는 자해를 한 상황에서 연기를 들이마셔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두 모녀는 암 수술을 받고 치매를 앓는 등 투병 중인 어머니 A씨를 딸 B씨가 간병하는 과정에서 갈등을 겪어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B씨가 A씨를 목 졸라 살해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한 것으로 판단하고 사건을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