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특감반 사태’ 31일 운영위 소집 합의… 임종석·조국 출석
여야, ‘특감반 사태’ 31일 운영위 소집 합의… 임종석·조국 출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수희 기자]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올해 마지막 임시국회 본회의가 열리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27
[천지일보=김수희 기자]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올해 마지막 임시국회 본회의가 열리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27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여야 3당이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놓고 오는 31일 국회 운영위원회를 열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조국 민정수석비서관을 출석시키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김관용 원내대표는 27일 오후 국회에서 비공개로 만나 이같이 합의했다.

여야 3당은 또 6개 비상설 특별위원회 연장안과 김상환 대법관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산업안전보건법인 이른바 ‘김용균법’ 등을 이날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여기에 한국당은 국회 정보위원장을 바른미래당에게 양보하기로 했다.

이들은 12월 임시국회 중 처리하기로 했던 공공기관 채용비리 국정조사 계획서는 다음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했다.

다만, 사립유치원 회계 투명성 강화를 위한 ‘유치원 3법’에 대해선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특별감찰반 관련 수사가 이제 시작돼 피고발인 신분의 민정수석이 국회에 출석하는 게 바람직하지 않으나 제2의 김용균, 제3의 김용균이 나오는 걸 막기 위해 산업안전보건법이 연내에 반드시 처리돼야 한다”고 말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이에 따라 한병도 정무수석은 문 대통령의 이런 뜻을 전화로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에게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