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종교노동연대 “파인텍 종교‧시민사회 동조 단식, 걱정되는 상황”
3대종교노동연대 “파인텍 종교‧시민사회 동조 단식, 걱정되는 상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민주노총 금속노조 파인텍지회 홍기탁 전 지회장과 박준호 사무장이 25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의 열뱡합발전소에서 파인텍의 모회사인 스타플렉스에 공장 정상화와 단체협약 체결 등을 촉구하며 고공농성을 409일째 이어가고 있다. 이들은 지난 2014년 5월 27일부터 7월 8일까지 408일동안 고공농성을 벌였다. 하지만 모회사와 약속한 공장 정상화, 단체협약 체결 등이 지켜지지 않자 다시 고공농성에 돌입했다. ⓒ천지일보 2018.12.2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민주노총 금속노조 파인텍지회 홍기탁 전 지회장과 박준호 사무장이 25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의 열뱡합발전소에서 파인텍의 모회사인 스타플렉스에 공장 정상화와 단체협약 체결 등을 촉구하며 고공농성을 409일째 이어가고 있다. 이들은 지난 2014년 5월 27일부터 7월 8일까지 408일동안 고공농성을 벌였다. 하지만 모회사와 약속한 공장 정상화, 단체협약 체결 등이 지켜지지 않자 다시 고공농성에 돌입했다. ⓒ천지일보 2018.12.25

 

NCCK, 3대종교노동연대 중재에 대한 입장문 발표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이홍정 목사)가 파인텍 고공농성 장기화 관련해 “차광호 지회장의 단식과 종교‧시민사회의 동조 단식도 걱정되는 상황”이라며 3개종교노동연대의 중재에 대한 입장을 27일 밝혔다.

3개종교노동연대는 파인텍 노동자들의 서울 양천구 목동 서울에너지공사 굴뚝 농성이 장기화 되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가까이 지켜봤던 연대도 하루빨리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기를 간절히 기도해 왔다”고 강조했다. 3개종교노동연대는 천주교, 불교, 개신교 3개 종단 내의 공식적인 사회노동 관련 기구들의 연합이다. 천주교서울대교구 노동사목위원회,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정의평화위원회로 구성돼 있다.

아울러 “저희는 구체적 노력의 일환으로 노사 양 당사자를 만날 수 있었다”며 “사실 종교인들이 회사의 상황이나 노조의 요구사항에 대해 정확히 이해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만남과 대화는 모든 문제 해결을 위한 가장 소중한 첫걸음이다”고 강조했다.

또 “이 대화가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서로에 대한 불신을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오랜 시간 이 문제가 이어지면서 상대방을 향한 서운함과 섭섭함, 더 크게는 미움과 분노 등 부정적 감정이 자리하고 있다는 것이 만남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봤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들은 “대화가 시작되면 구체적 해결책을 만드는 일은 노사 당사자의 의견조율로 이루어질 것”이라며 “이에 앞서 서로의 입장을 헤아리고 현실을 공유하며 공동의 노력을 다짐하기 위해 종교계는 증오와 미움을 내려놓을 수 있는 길에 함께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3개종교노동연대는 “앞으로도 넘어야 할 산이 많이 있을 것”이라며 “저희 3개종교노동연대 역시 노사가 부정적 감정의 유혹을 이겨내고 상호 진지한 대화를 통해 올바른 길을 찾을 수 있도록 기도하는 마음으로 함께하도록 하겠다”고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