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바꾼 환경부 “김태우 요청으로 문건 작성했다”
말 바꾼 환경부 “김태우 요청으로 문건 작성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정권 실세 사찰 보고 묵살 및 불법사찰 의혹 진상조사단 김도읍 위원장이 20일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20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정권 실세 사찰 보고 묵살 및 불법사찰 의혹 진상조사단 김도읍 위원장이 20일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20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자유한국당이 26일 공개한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퇴 등 관련 동향’ 문건에 대해 환경부가 하루 만에 작성한 게 맞다고 말을 바꿨다.

환경부는 27일 설명자료를 내고 “당시 청와대 특감반 김태우 수사관이 1월 중순 경 환경부 감사담당관실에 환경부 및 산하기관의 현재 동향을 파악해 달라는 요청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요청에 따라 대구환경청의 환경영향평가 관련 직무감찰 결과, 환경부 출신 지방선거 출마 예정자,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의 동향 등 3건의 자료를 정보제공 차원에서 윗선에 보고 없이 1월 18일 김태우 수사관이 환경부 방문 시 제공한 바 있다”고 말했다.

김동진 환경부 대변인은 전날만 하더라도 “내부 확인 결과 그런 문건을 작성한 적도 없고, 청와대에 보고한 적도 없다”고 관련 의혹을 일축했다.

자유한국당은 전날 “환경부가 올해 1월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퇴 등 관련 동향’이라는 제목의 문건을 작성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보고했다”며 추가 의혹을 제기했다.

‘청와대 특감반 의혹 진상조사단’ 소속 김용남 전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서 한국환경공단 등 환경부 산하 8개 기관 임원 24명의 임기와 사표 제출이나 제출 예정 등이 기록돼 있는 문건을 제보자를 통해 입수했다고 밝혔다.

이 문건의 하단에는 ‘최근 야당 의원실을 방문해 사표제출 요구에 대해 비난하고 내부정보를 제공한다는 소문’ ‘안종범 전 경제수석이 본부장 임명에 도움을 주었다고 하나, 현재는 여권 인사와의 친분을 주장’ ‘새누리당 서울시의원 출신으로, 직원폭행사건으로 고발되어 재판 진행중’ 등의 주석이 포함됐다.

김 전 의원은 “이 문건은 문재인 정부에서 처음으로 공식적으로 확인된 블랙리스트”라며 “청와대가 자기 쪽 사람을 앉히기 위해 일자리를 만들고 있는지 청와대가 점검하면서 부처별로 보고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