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새 분당 집값 22%↑… 전국서 상승률 최고
1년새 분당 집값 22%↑… 전국서 상승률 최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의 아파트 밀집지역 모습. (출처: 뉴시스)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의 아파트 밀집지역 모습. (출처: 뉴시스)

영등포 아파트값 상승세 강남 앞질러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최근 1년 동안 전국에서 아파트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경기 성남 분당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25개구 아파트값이 평균 14% 이상 올랐고 특히 영등포구 아파트값의 상승세가 강남구를 앞질렀다.

26일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가 발표한 ‘2019 KB부동산 보고서’에서 따르면 지난해 10월부터 올 10월까지 주택가격 동향을 분석한 결과 분당구 아파트 가격이 최근 1년간 21.9% 올라 전국에서 상승률이 가장 컸고 서울 주요 지역이 그 뒤를 이어갔다.

영등포구는 아파트 가격 상승률이 18.3%로 전체 2위를 기록했다.

남은 아파트 가격 상승률이 17.8%, 양천구(17.7%), 송파구(17.6%), 동작구(17.1%), 성동구(16.6%), 마포구(16.3%), 용산구(16.1%) 등의 아파트 가격이 모두 16% 이상 올랐다. 서울 외 지역은 경기 광명시의 상승세가 16.3%로 두드러졌다.

한편 지방 지역은 조선·자동차산업 침체로 경기가 어려워지며 아파트값이 하락하는 현상이 나타났다.

경남 거제는 같은 기간 아파트 가격이 10.5% 하락했고 창원 성산구와 의창구, 마산합포구의 집값도 각각 10.1%, 8.1%, 7.4% 떨어졌다.

전국에서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가장 높은 곳은 서울 강남구였다. 강남구의 1㎡당 가격은 1825만원으로 수도권·광역시 등을 제외한 다른 지방 아파트 가격(1㎡당 217만원)의 8.4배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