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항공사 직원이 국회의원에게 갑질했다?
[사설] 항공사 직원이 국회의원에게 갑질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의원의 공항 갑질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이 지난 20일 김포공항에서 김해공항행 항공기 탑승 과정에서 공항직원과의 매끄럽지 못한 일로 쌍방이 서로 갑질당했다는 주장이다. 김 의원은 탑승권과 스마트폰 케이스를 열어 투명창 속에 넣어둔 신분증을 공항 보안요원에게 제시하는 과정에서 보안직원이 케이스 안에 있는 신분증을 밖으로 꺼내어 다시 제시하라는 요구에 “(공사) 책임자를 불러 오라” “규정을 보여주라”는 등에 대해 나름 해명을 했다. 하지만 이 사건은 누구의 잘못임을 지적하기보다는 권력층의 특권의식이나 지도자의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다시금 생각나게 하는 일이다.

일반인이었으면 어땠을까? 보안요원이 신분증을 보여 달라고 요구하면 지갑 속에 들어있는 신분증을 끄집어내 보여줬을 테고 그러면 아무런 문제없이 통과됐을 것이다. 그런데 김 의원은 “지금까지는 모두 스마트폰 케이스에 담긴 신분증을 제시하면 확인 후 통과하는 방식이었기에 ‘왜 갑자기 신분증을 꺼내 제시하라고 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직원에게 되물었다. 이 과정에서 계속 실랑이가 돼 직원을 따라 보안 데스크로 이동한 김 의원이 매뉴얼을 보자고 항의하는 과정에서 일이 더 커졌고, 보도를 통해 이 소식을 들은 국민들의 분노가 들끓었다.

항공기 탑승객에 대한 신분 확인은 항공안전을 위해 엄격하게 진행돼야 한다. 일시에 승객이 출입문으로 몰리는 경우 승객은 줄을 서서 질서정연하게 입장하고, 미리 탑승권과 신분증을 꺼내들고 보안직원에게 제시하는바 이는 시간을 줄이기 위한 탑승객들의 자발적인 행위다. 승객의 신분 확인 절차에 대해 한국공항공사의 ‘항공기표준운영절차’ 매뉴얼을 보면 ‘승객이 오면 인사를 한 뒤 탑승권과 신분증을 제출토록 안내하고, 두 손으로 탑승권과 신분증을 받고 육안으로 일치 여부를 확인하되, 위조 여부 등도 확인하여야 한다’ 규정돼 있다.   

김정호 의원은 국회의원에게 이렇게 대하는데 시민들에게는 얼마나 더할까 싶은 생각에서 “시민 입장에서 항의한 것”이라고 했다. 그렇지만 김 의원이 갑질당했다는 말과 그 과정에서 한국공항공사 사장에게 수차례 연락을 시도한 행위에 대해선 시민은 어떻게 받아들일까.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너무나 송구스럽다”는 김 의원의 말이 의례적 사과가 아니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