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韓해군 레이더, 日초계기 겨냥” 주장… 우리군 “표류 北어선 수색”
日 “韓해군 레이더, 日초계기 겨냥” 주장… 우리군 “표류 北어선 수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1일 일본 방위성이 보도자료를 내고 “한국 해군 함정이 화기 관제 레이더로 일본 자위대 해상초계기를 겨냥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출처: 일본 방위성) 2018.12.23
지난 21일 일본 방위성이 보도자료를 내고 “한국 해군 함정이 화기 관제 레이더로 일본 자위대 해상초계기를 겨냥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출처: 일본 방위성) 2018.12.23

日 방위상, 한국에 항의
“실제 北주민 발견 송환”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해군 함정이 지난 20일 동해 공해상에 표류 중이던 북한 어선을 찾는 과정에서 관제 레이더를 활용했고 이 과정에서 일본 자위대의 해상초계기를 향하게 되면서 일본 측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23일 군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20일 동해상에 표류 중인 북한 어선이 인근 선박에 구조신호를 보냈다. 해군은 이를 접수하고 구축함 광개토대왕함(3200톤급)을 파견해 구조작업을 벌였다. 해군은 구조 과정에서 북한 선박을 찾기 위해 화기 관제 레이더를 포함해 여러 레이더를 가동했다.

이 과정에서 우리 레이더가 인근 상공의 일본 해상초계기를 겨냥하게 됐다는 것이다. 군은 일본 당국의 항의를 받고 북한 어선 구조 과정에서 화기 관제 레이더를 작동한 것이라고 일본측에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1일 일본 방위성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방위상은 “한국 해군 함정이 화기 관제 레이더로 일본 자위대 해상초계기를 겨냥했다”며 “한국 측에 항의하고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실제로 해군은 북한 어선을 구조했고 구조한 어선에는 북한 주민 4명이 타고 있었으며 이 중 1명은 사망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는 지난 22일 오전 11시경 판문점을 통해 북측에 북한 주민 3명과 시신 1구를 송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