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쏙쏙] 야당, 靑 특감반 사태 정조준… 특검·국정조사 카드 만지작
[정치쏙쏙] 야당, 靑 특감반 사태 정조준… 특검·국정조사 카드 만지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나경원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17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나경원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17

직권남용·직무유기 혐의로 靑 고발 예정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야당이 김태우 전(前)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의 폭로 사태에 대한 공세의 수위를 높이는 가운데 특검과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는 데 무게추를 두는 기류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9일 열린 의원총회에서 “검찰이 청와대 직무유기와 직권남용에 대해 수사하기는커녕 김 전 감찰반원에 대한 수사의 칼을 휘두르려 한다면, 결국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다”며 “이런 부분이 미진하다면 국회에서 국정조사를 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특히 김태우 전 수사관이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첩보보고서 목록 사진을 공개하고 최경환 전 기재부 장관 사찰, 홍준표 전 한국당 대선 후보 관련 사찰, 조선일보 오너 일가 사찰이라고 주장했다.

당내 ‘청와대 특별감찰반 정권 실세 사찰 보고 묵살 및 불법사찰 의혹 진상조사단’ 단장을 맡은 김도읍 의원은 이르면 20일 청와대를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할 계획이다.

윤영석 수석대변인도 청와대 사찰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윤 대변인은 “우선 조국 수석의 사찰 지시 여부가 명확히 밝혀져야 한다”며 “임종석 실장과 우윤근 대사 간 진실공방에 대해 책임 소재가 분명히 규명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검 검찰본부는 임종석 비서실장, 조국 수석,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을 즉각 소환해 수사에 돌입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바른미래당도 특검 도입의 가능성을 열어놨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제42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17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제42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17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김태우 수사관의 폭로내용과 청와대의 갈지자 행보의 해명 등을 지켜보면서 점입가경”이라고 질타했다.

김 원내대표는 “특히 김태우 수사관이 청와대에 어떤 내용을 보고했는지, 어떤 내용을 청와대에서 묵살했는지, 이 부분에 관한 진상규명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검찰이 수사로 전환했다고 하니 지켜보겠다. 검찰수사가 부진할 경우, 특검 도입이 불가피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권은희 정책위의장은 “청와대가 ‘홍길동 아버지’ 청와대인 것 같다”며 “홍길동이 아버지를 아버지로 부르지 못한 것처럼 청와대는 국민과 언론에게 민간인 사찰을 민간인 사찰로 부르지 못하게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바른미래당은 줄곧 청와대에 특별감찰관을 임명해 자정작용을 하도록 하고, 청와대 정부로 국정을 운영하지 말고 내각중심의 국정을 운영하라고 요구해 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요구를 묵살한 데 대해 그저 변명으로 넘어갈 수 없는 상황이다. 진상조사를 위한 국회 논의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