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태우 첩보폭로’에 검찰고발·긴급브리핑 등 강경 대응
靑, ‘김태우 첩보폭로’에 검찰고발·긴급브리핑 등 강경 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브리핑 

“김 수사관에 지시한 적 없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청와대는 19일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의 ‘민간인 사찰 의혹’ 첩보 폭로와 관련해 김 수사관을 검찰고발한데 이어 긴급 브리핑을 여는 등 초강경 대응기조를 천명했다.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자유한국당이 공개한 김 수사관 첩보목록과 관련해 “김태우 수사관에게 어떤 지시도 한 적이 없다. 그래서 사찰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 비서관은 “사찰은 지시에 의해 어떤 정치적이나 목적을 갖고 자기가 반대하는 사람을 지속적으로 따라다니는 것”이라며 김 수사관에게 어떤 지시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당은 김 수사관이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첩보보고서를 공개하면서 최경화 전 기재부 장관 사찰, 홍준표 전 한국당 대선후보 관련 사찰, 조선일보 오너 일가 사찰, 김현미 국토부 장관 관련 사찰을 주장했다.

박형철 비서관은 특별감찰반 직무와 무관한 목록의 경우 특감반원, 데스크, 특감반장, 반부패비서관, 민정수석으로 이어지는 보고체계 과정에서 폐기되거나 보고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첩보보고서의 진위 여부에 대해 “진본인지 아닌지도 저희는 알 수 없다. 청와대 내에 특감반원이 사용하던 컴퓨터는 폐기돼 없고 관련 자료도 폐기돼 없다”면서 “다만 저희 기억에 의존해 추론하고 답변드린거지 그 화면을 진짜로 김 직원이 특감반 사무실에서 찍었는지 집에서 자기가 만들어 찍은건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박 비서관에 따르면 문건 10건 중 ▲코리아나호텔 사장 배우자 이미란 자살 관련 동향 ▲한국자산관리공사 비상임이사 송창달, 홍준표 대선자금 모금 시도 ▲조선일보, BH의 홍석현 회장의 외환관리법 위반 혐의 검토 여부 취재 중 ▲조선일보, 민주당 유동수 의원 재판거래 혐의 취재 중 등 4건은 직무를 넘어선 것으로 판단해 폐기했다고 밝혔다.

또 ▲진보교수 전성인, 사감으로 VIP 비난 문서 ▲MB정부 방통위, 황금주파수 경매 관련 SK측에 8천억 특혜 제공 문서는 보고된 바 없다고 했다. ▲방통위 고삼석 상임위원,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 갈등 ▲주러시아 대사 내정자 우윤근 금품수수 관련 동향 ▲고건 전 총리 장남 고진, 비트코인 관련 사업 활동 중 ▲박근혜 친분 사업자, 부정청탁으로 공공기관 예산 수령 등 나머지 4건은 박 비서관에게 보고됐고 이 중 비트코인 건을 제외한 3건은 조국 민정수석에게도 보고됐다고 전했다.

박 비서관은 “민간인 관련 정보를 수집하는 것은 이전의 습관 때문에 했던 것이기에 저희는 분명히 끊었다”면서 지난해 7월 민간인 정보보고를 생산하지 말라는 경고를 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민이 2018-12-20 00:34:23
청와대가 쩔절매는 것 같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