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도로공사, 커피기계 납품 특혜”… 도로공사 “특혜 아냐”
김태우 “도로공사, 커피기계 납품 특혜”… 도로공사 “특혜 아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봉황 정문 본관. (출처: 연합뉴스)
청와대 봉황 정문 본관. (출처: 연합뉴스)

靑 “직무 배제되기 직전 보고”
김관영 “필요하다면 특검 도입”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19일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으로 일하다 비위연루 의혹으로 검찰에 복귀 조치된 김태우 수사관이 한국도로공사 납품 특혜 의혹을 보고했지만, 청와대가 이를 묵살했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측은 김 수사관의 보고에 대해 “김 수사관이 직무에서 배제되는 시점에 제출한 첩보로, 절차상 조사가 이뤄질 수 없다”고 반박했다. 또 도로공사 측은 “공정한 기준으로 납품업체를 선정했다”고 전했다.

이날 한 매체는 민주당 원내대표 출신인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이 산하 고속도로 휴게소 카페 매장에 커피기계 공급권을 같은 당 출신인 우제창 전 의원이 운영하는 업체에 몰아줬다는 김 수사관의 제보를 보도했다. 

김 수사관은 “청와대는 보고서를 제대로 검증하지도, 조사하지도 않았다”며 “우윤근 전 주러시아 대사 사례처럼 친여 고위인사 의혹 보고서가 올라오자 또 뭉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논란에 대해 “점입가경”이라며 “어떤 내용을 보고했고, 어떤 내용을 묵살했는지에 대한 진상규명이 반드시 필요하다. 필요한 경우 특검 도입이 불가피할 수도 있다는 점을 밝힌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