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e-모빌리티 미래자동차산업 우뚝 선다
전남도, e-모빌리티 미래자동차산업 우뚝 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김준성 영광군수가 지난 10월 11일 오후 영광군 대마산업단지에서 열린 ‘2018 영광 국제스마트 e-모빌리티 엑스포’ 개막식에서 초소형전기차를 시승하고 있다. (제공: 전라남도청) ⓒ천지일보 2018.12.19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김준성 영광군수가 지난 10월 11일 오후 영광군 대마산업단지에서 열린 ‘2018 영광 국제스마트 e-모빌리티 엑스포’ 개막식에서 초소형전기차를 시승하고 있다. (제공: 전라남도청) ⓒ천지일보 2018.12.19

내년 정부예산 신규사업 3건 채택
2025년까지 총사업비 1060억 확보

[천지일보 전남=김미정 기자] 전남도가 오는 2019년 정부예산으로 e-모빌리티 미래자동차산업 관련예산 3건에 총사업비 1060억원이 반영돼 자동차산업의 불모지에서 e-모빌리티 미래자동차산업의 중심지로 우뚝 서게 됐다고 밝혔다.

18일 전남도에 따르면 신규사업의 경우 초소형전기차 산업육성 서비스지원 실증사업 50억원(총사업비 480억원), 중소중견기업을 위한 전기자동차 개방형 공용플랫폼 구축 80억원(총사업비 340억원), e-모빌리티 특화 지식산업센터 10억원(총사업비 240억원) 3건으로, 2019년 정부예산에 140억원, 2025년까지 총사업비 1060억원(국비 643, 지방비 298, 민자 119)의 대규모 국가 R&D, 인프라 구축 사업이다.

또 계속사업으로 ▲전기구동 운송수단 실증환경 기반구축 26억원 ▲미래이동수단 사용자 경험랩 증진 기반구축 30억원 ▲국제 e-모빌리티 엑스포 개최 10억원도 반영됐다.

전남도 관계자는 “이번에 반영된 예산은 초소형전기차 및 전후방산업 기업지원을 위한 신규 R&D 사업, 기업 비즈니스환경 및 기 추진중인 인프라 조성사업으로 지역기업의 글로벌경쟁력 향상과 신규기업 투자유치 유인책이 돼 전남을 e-모빌리티 산업 메카로 조성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e-모빌리티란 초소형전기차, 전기이륜차, 세그웨이 등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1~2인용 신개념 미래이동수단으로, 1~2인 가구 증가, 사회고령화, 미세먼지 등 환경변화로 급성장하고 있는 신산업이다.

전남은 지난 2012년부터 기존 자동차산업의 틈새시장으로 e-모빌리티산업을 전략적으로 육성, 영광 대마전기자동차산단 7만 6000㎡의 부지에 779억원(국비 497억원, 도비 110억원, 군비 172억원)을 투자해 친환경 미래 자동차산업인 e-모빌리티 신산업 생태계 구축사업을 진행 중이다.

김영록 전남지사가 지난 9월 29일 영광 e-모빌리티 연구센터를 방문해 김준성 영광군수, 이장석·장세일 도의원, 김준석 대풍종합상사 대표·오승호 그린모빌리티 대표·노기환 자동차부품연구원 센터장 등 도내 e-모빌리티 투자 및 생산기업 대표, 관계기관 임원진과 현장 간담회를 갖고, 전기구동이동수단의 생태계 구축과 발전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어 전시된 전기자동차와 충전시설, 전기구동이동장치 등을 돌아보고 있다. (제공: 전라남도청) ⓒ천지일보 2018.12.19
김영록 전남지사가 지난 9월 29일 영광 e-모빌리티 연구센터를 방문해 김준성 영광군수, 이장석·장세일 도의원, 김준석 대풍종합상사 대표·오승호 그린모빌리티 대표·노기환 자동차부품연구원 센터장 등 도내 e-모빌리티 투자 및 생산기업 대표, 관계기관 임원진과 현장 간담회를 갖고, 전기구동이동수단의 생태계 구축과 발전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어 전시된 전기자동차와 충전시설, 전기구동이동장치 등을 돌아보고 있다. (제공: 전라남도청) ⓒ천지일보 2018.12.19

자동차부품연구원 분원을 유치해 e-모빌리티연구센터가 지난해 11월 개소했고 ㈔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 본사를 유치, 공동으로 국가 R&D사업 발굴, 정부 시험기관 지정, 기업유치, 선도적 규제개혁 등 산·학·연·관 협력체계를 전남 중심으로 구축해 선제적으로 산업을 이끌고 있다.

올해 정부예산 5억원이 지원돼 국내 최초로 개최한 ‘2018 영광 국제 스마트 e-모빌리티 엑스포’는 18개국 120개사가 참여, 영광군이 e-모빌리티 중심도시임을 대내외적으로 선포했다. 관람객 8만 7000명, 2830만달러 수출계약, 현장판매액 92억원의 성과를 바탕으로, 내년 정부예산 10억원 지원을 이끌어 국내 유일 e-모빌리티 엑스포로 위상을 확립하게 됐다.

e-모빌리티 신산업 생태계 구축과 엑스포 성공개최로 e-모빌리티 기업의 전남지역 투자 관심도가 증가하고, 기업입주도 본격화되고 있다. 초소형전기차 생산기업 캠시스(3만 3719㎡), 전기이륜차 그린모빌리티(3만 996㎡), 대풍전기자동차(1만 6528㎡), 농업용전동차량 부경테크(3306㎡), 전동스쿠터 에이치비(3306㎡) 5개사가 현재 영광대마산단에 공장을 착공, 내년 상반기에는 전남에서 생산된 다양한 e-모빌리티 제품이 판매될 예정이다.

김신남 전남도 경제에너지국장은 “선제적으로 구축된 e-모빌리티 특화 인프라를 기반으로 관련기업 30개사를 유치, 강소기업으로 육성하겠다”며 “영광대마산단을 e-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로 지정해 전남을 세계적 e-모빌리티 선도지역으로 육성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