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이학재 의원은 정보위원장직에서 물러나야
[사설] 이학재 의원은 정보위원장직에서 물러나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에서는 무엇보다 신의가 중요하고, 정치인들에게는 도의라는 게 있는데 바른미래당 이학규 의원이 18일 탈당 후 자유한국당에 재입당하면서 바른미래당 몫의 정보위원장 자리를 유지해 논란이 되고 있다. 정당 입당과 탈당은 국민개인의 자유의사로 국회의원이라 해서 달라질 게 없지만 의원 탈당은 국회의 원내의석과 관련되기 때문에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 정가에서는 이 정당 저 정당을 옮겨 다니는 것을 일찍이 ‘철새’라 불러왔는데 당사자는 정치적 철학이나 신념에 따른 것이라 해도 일반국민이 보기에는 그냥 철새인 것이다. 철새는 먹이를 쫓아 여기저기를 돌아다니면서 자신의 생존을 지키는 습성이 몸에 배어 있다.  

이학재 의원이 한국당에 입당해 “보수 개혁에 매진하겠다”는 개인적 의사는 존중받아야 된다. 그렇지만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은 바른미래당을 탈당하면서 바른미래당 몫의 정보위원장을 그대로 유지하겠다는 것은 개인적 욕심으로 분명 문제가 있다. 한국당 복당이 보수 통합에 일조하기 위한 것은 정당성이 있다고 해도 정보위원장직을 사퇴하지 않고 그대로 차지하겠다는 자체가 위법은 아니지만 정치도의적으로는 용납되지 않는다. 그래서 바른미래당에서는 탈당했으니 바른미래당에게 정해진 국회 상임위원장 자리를 돌려달라는 것은 당연한 주문인 것이다. 

이학재 의원의 탈당이 예상되면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의미심장한 말을 했다.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는 것”이라며 “(하지만) 절에서 덮으라고 준 이부자리까지 들고 가져가라는 법은 없다”고 밝힌바 있다. 이는 이 의원이 탈당을 하면 바른미래당이 국회직을 준 정보위원장 자리를 당연히 내놓고 가라는 의미다. 싫든 좋든 피치 못할 사정으로 중이 절을 떠나야 한다면 절에서 준 이부자리를 자기 재물인 양 갖고 가서는 안 된다는 것이니 틀린 말은 아니다. 

이학재 의원(인천 서구갑)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직후 한국당을 탈당해 바른정당을 거쳐 바른미래당에 합류했고, 바른미래당 몫의 국회정보위원장직을 차지한 3선의원이다. 한국당 수뇌부와 조율을 거쳐 탈당을 결행하려던 12월 초에 손학규 대표가 연동형 비례제 도입을 요구하며 단식투쟁에 들어가 도리상 탈당하지 못했다고 하는데 그 정도로 인간적 도리를 따진다면 당연히 정치도의에 따라 자신이 맡고 있는 정보위원장 자리에서도 물러나야 함은 마땅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